시작페이지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밀번호찾기 | 장바구니
NEW
HOT
HOT
HOT
NEW
사이트홈
캐나다뉴스
커뮤니티
생활정보
종교
골프
동영상
벼룩시장
맘스클럽
영어교육
문화정보
고객센터
OFF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맨발 전도자 최춘선 목사 vs 재벌교회 목사
종교인의 수다 > 상세보기 | 2018-10-10 20:58:44
추천수 5
조회수   47

글쓴이

Messenger

제목

맨발 전도자 최춘선 목사 vs 재벌교회 목사
내용


개신교, 초교파, 내가 올 때에 세상에서 믿음을 보겠느냐?, 회개 천국, 불신 지옥

[1] 동영상이 안보일 때: https://is.gd/o3zIsY

by chulho yang , https://is.gd/YHk7Vb 

[2] 동영상이 안보일 때: https://is.gd/Eur44a

by 공재식

[자료 스크랩]

김우현 감독이 제작한 맨발의 전도자 최춘선 할아버지 이야기

그 분은 지하철역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광인(狂人)일 뿐이었다. 걸인과 같은 모습에 이해할 수 없는 말들이 가득찬 종이를 온몸에 두르고 외쳤다.

"우리 하나님은 자비로우십니다"
"미스 코리아 유관순!"
"미스터 코리아 안중근!"
"Why two Korea?"


더군다나, 최춘선 할아버지가 겨울에도 맨발로 다니는 모습은 정상적인 사람으로서는 이해하기 힘든 모습이었다. 그 분은 그렇게 30년 동안 매일 지하철을 누볐다. 그러나 최춘선 할아버지는 일본 와세대 대학을 나왔고, 5개 국어를 할 줄 아는 수재였으며, 김구선생을 도운 독립운동가였다. 할아버지는 5남매를 목사와 교수 등으로 길러냈다.

큰 부잣집 아들이었던 최춘선 할아버지는 김포공항으로 들어가는 큰 길에서 인천 국도까지 수십만 평의 땅을 유산으로 받았다. 도쿄 유학 중 최춘선 할아버지는 하나님의 은혜를 체험했고, 이후 하나님의 사랑과 복음을 전파하는 데 헌신했다. 6.25 직후 길에 떠도는 노숙자들과 거지들을 집으로 데려와 거두었고,

국가나 단체의 보조 없이 고아들도 많이 길러냈다. 내일 아침 먹을 쌀만 남았을 때도, 누가 와서 먹을 것 없다고 하면 그것도 퍼주었다. 아내가 '우리 아이들은 무엇으로 먹이냐?'고 걱정하면, '성경에 하나님이 다 먹이신다고 기록되어 있다'면서 달랬다. 유산으로 받은 땅을 실향민과 가난한 이들에게 나눠 주었다.

도와달라고 찾아오는 사람들에게 자신의 땅을 조금씩 떼어주고서 남은 건 단지 3천평 뿐이었다. 그 분은 땅은 사람의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것으로 믿었기에 등기도 하지 않았다. 그걸 알고 누군가 그 땅을 자기 앞으로 등기해 남은 땅마저도 다 빼앗겨 버렸지만, 힘든 표정 한번 짓지 않고 찬송가를 부르면서 수백명이나 되는 고아들을 데리고 서른 번도 넘게 이사를 다녔다.

할아버지는 독립유공자였기 때문에 도장만 찍으면 연금이 나오고 자녀들 대학 학비까지 나올 수 있었는데 신청을 거부했다. '보상을 받기 위해 독립운동을 한 게 아니며, 아직도 남과 북이 분단된 상태이므로 완전한 독립이 이뤄지지 않았다.' 어려운 살림에서도 하나님의 보살핌과 '천사같은' 아내의 헌신으로 자식들을 훌륭히 키워냈으며,

자신은 하나님의 말씀을 전파하기 위해 지하철로 매일같이 나갔다. 종이 한장이라도 아끼기 위해 폐지에 자신이 직접 문구를 써, 허술하지만 깊은 의미들을 담긴 전단지들을 만들었다. 그리고 자신의 골목 어귀에 붙이고 지하철에 있는 사람들에게 나눠주고, 그렇게 그렇게 30년 동안 맨발로 다닌 것이다.

한낱 광인으로 기억될 뻔한 최춘선 할아버지를 발견할 수 있었던 것은 그를 7년동안 쫒아다닌 김우현 감독(42. 前 KBS 인간극장 PD. 사랑의교회 집사)의 노력이 있었기 때문이다. 김 감독이 마지막으로, 그것도 우연하게도 최춘선 할아버지를 본 것은 2001년 7월이었다.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지하철에서 복음을 전파하고 다녔다.

그러나, 목소리는 쇠했으며 많이 수척한 모습이었다. 그래도, 온화한 모습은 여전했다. 김 감독은 처음으로 할아버지의 초라하기 그지없는 발을 만져볼 수 있었고, 할아버지는 오래만에 만난 김 감독에게 신문광고 문구로 쓰인 '생명' 이라는 단어를 떼어주셨다. 지하철이 들어오자 할아버지는 "충성은 열매 가운데 하나요" 라는 말을 남기고,

아주 먼 곳으로 가듯 차를 타고 사라졌다. 그게 마지막이었다. 흘러가는 차창 너머로 할아버지는 마치 작별인사라도 하듯 환한 미소를 지으며 손을 흔드셨다. 김감독과 헤어진 할아버지는 1호선 수원행 열차에서 전도하다가 의자에 앉은 채로 평온하게 돌아가셨다. 그가 그토록 바라던 하나님의 곁으로 말이다.

그 분의 유해는 대전국립묘지 제2애국지사 묘역에 모셔졌다.

추천스크랩 수정삭제목록




댓글쓰기
패스워드 패스워드를 입력하세요.(댓글 삭제시 사용됩니다.)
도배방지키  26968755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댓글아이콘선택 [댓글 작성시 댓글콘을 클릭하시면 내용에 추가됩니다.]
센스! 냠냠냠 힝~ 누구? ... 좋아 애도 주식 대한민국 릴랙스 갈래말래 더워 추워요 훗 샤방 해피 화남 훌쩍 >_< 깜빡 소주 반대 찬성 완소 흑흑 헐 ^^ ye~ 굿 복받으세요 미스터 미세스 미스 헉! 후덜덜 덜덜덜 뷁 캬캬캬 아자 뭐죠? 사랑 필요없다 지구를떠라 필승 캬캬캬 지름신 고맙습니다 완전조아 자기야 빠팅 니들이알어 므흣 뭐라카노 추워 하이 ㅋ 사랑해 화이팅 아자아자 쌩큐 힘내 열폭 오늘 하하하 하앙 킹왕짱 뭐니 듣보잡 ok so hot 신상품
이전게시글 삼위일체는 신비가 아니라,사단의 속임수이다 2018-10-09 10:56:26
다음게시글 [WEA 반대] 무료-WEA 관련 책자 주문하세요! 2018-10-10 22:01:10
한인 종교행사
123
종교뉴스
433
기독교방송
3289
어린이 기독교방송
314
한인교회 방송
162
오늘의 QT
561
찬양 Praise
109
종교인의 수다
1003
동영상 골프 종교 커뮤니티 생활정보
최신 업데이트 게시글
[자유게시판]
by 선풍기 | 2018-10-15
경찰관설득하기
[자유게시판]
by 선풍기 | 2018-10-15
수학선생님
[자유게시판]
by 선풍기 | 2018-10-15
영업방해
[자유게시판]
by 선풍기 | 2018-10-15
카드결제가안되는이유
[자유게시판]
by 선풍기 | 2018-10-15
붕어빵심리테스트
최신 댓글리스트 + 더보기
[토론토 구인구직]
바둑이게임 안전 심의 정보 ...
by 188.42.***.*** | 2일 23시간 14분 43초전
[토론토 구인구직]
여전히 사람 구하네..인간이 먼...
by 147.194.***.*** | 4일 8시간 56분 41초전
[자유게시판]
까고 있네 ...
by 211.197.***.*** | 4일 11시간 26분 58초전
공지사항 + 더보기
개인블로그 및 미니홈피 이용안내..
일부 동영상 메뉴이동 안내..
포인트 기능 이용하기..
잡아라! 게시판 랭킹 이벤트 안내..
회원정보 수정을 꼭 해주세요..
광고문의 사이트이용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