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밀번호찾기 | 장바구니
NEW
HOT
HOT
HOT
NEW
사이트홈
캐나다뉴스
커뮤니티
생활정보
종교
골프
동영상
벼룩시장
맘스클럽
영어교육
문화정보
고객센터
OFF
[교민뉴스]   [정치]   [경제]   [사회/생활]   [부동산]   [이민/교육]   [특집중국뉴스]   [전문가칼럼]   [세계/IT]   [연예가소식]   [한국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유럽발 ‘반 이민-난민 정서’ 캐나다로 파급
전국 곳곳서 시위 --- 트뤼도 총리 “보수당이 선동 부채질” 비판
이민_교육 뉴스 > 상세보기 | 2018-12-22 13:35:39
추천수 465
추천수

리포터

중앙일보 (info@happykorea.ca) 기자

기사출처

중앙일보
내   용

프랑스에서 시작된 반정부 시위가 캐나다로 파급돼 ‘반 이민-난민’ 시위로 변질되며 확산되고 있다.

지난 주말 토론토와 에드몬턴, 핼리팩스, 캘거리 등 곳곳에서 연방자유당정부의 이민정책을 비난하는 집회가 잇따라 벌어졌으며 일부는 폭력사태 까지 비화됐다. 이와관련, 저스틴 트뤼도 연방총리는 보수당이 내년 총선을 앞두고 반 이민정서를 부채질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프랑스에서 정부의 휘발유세 인상이 발단이 됐으나 캐나다로 번진 이번 시위는 이민정책이 도마위에 올랐다.

토론토에선 지난 주말 60여명의 시위자가 시청광장에서 집회를 갖었고 이에 대해 친이민 단체가 대응 집회를 열어 맞섰다. 에드몬턴의 경우 찬반 시위자들가 주먹을 오가는 몸싸움이 벌어져 수명이 경찰에 연행됐다.

특히 최근 유엔의 이주민협정과 관련해 이민문제가 유럽에서 사회문제로 떠오르며 캐나다의 보수성향 주민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연방자유당정부가 채택한 이 협정은 이주민 인권보호를 골자로 규정하고 있으나 법적 구속력은 없다. 그러나 보수당을 비롯한 보수진영을 캐나다가 이에 동참한 것은 이민정책에 대한 자율권을 포기한 것이라고 성토하고 있다.

트뤼도 총리는 16일 언론과 연말 인터뷰에서 “캐나다 국민 대다수가 이민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며”그러나 보수당은 정부의 정책과 이주민협정 내용을 왜곡하며 선동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건설적인 논의는 환영하지만 잘못된 왜곡선전은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자유당정부는 올해를 포함해 오는 2021년까지 4년간 모두 1백30여만명의 새 이민자들 받아들일 계획이다.

이와관련, 여론조사 전문 ‘앵거스 리드’ 관계자는 “내년 10월 치러지는 연방총선에서 이민-난민 정책이 주 이슈로 떠 오를 경우 자유당이 불리한 국면에 몰릴 수 있다”고 지적했다. “가장 최근 실시된 여론조사에서 자유당정부의 이민 확대 정책에 반대한다고 밝힌 응답자가 전에 비해 늘어났다”고 전했다.

한편 유럽에서는 지난 16일 브뤼셀 유럽연합(EU)본부 주변에서 이민에 반대하는 우파정당 주도로 유엔 협정에서 빠지라고 요구하는 시위가 펼쳐졌다. 약 5천500명이 참가한 시위는 최루탄과 물대포를 동원한 진압 경찰에 맞서 일부 시위 참가자들이 깨뜨린 보도블록과 폭죽 등을 던지면서 폭력적인 양상을 띠기도 했다. 시위대는 '우리 국민이 먼저다' '이미 충분한 이민자를 받아들였다. 국경을 막아라'는 등의 구호가 적힌 펼침막을 선보였다. 이같은 구호는 캐나다에서 벌어진 시위에서도 등장했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보도에 따르면 미국을 제외한 유엔 193개 회원국이 애초 동의했던 유엔 이주 글로벌 콤팩트에 서명한 국가는 164개국에 그쳤다. 23개 세부 목표를 담은 이주에 관한 글로벌콤팩트는 난민 문제가 국제적으로 불거진 2016년 9월 유엔 총회 결의로 논의가 시작됐다. 그러나 미국은 그해 12월 초안 협상 단계에서 불참을 선언했다.

지난 7월 초안이 나오자 헝가리, 오스트리아, 이스라엘, 폴란드, 슬로바키아, 체코, 호주, 불가리아, 라트비아, 도미니카 공화국, 칠레 등도 불참 대열에 동참했다. 불참 국가들은 유엔 이주 글로벌 콤팩트가 이민 정책에 대해 각국이 주권을 행사한다고 명시하고 있지만 국경 통제를 느슨하게 만들 우려가 크다는 이유 등을 들어 반대하고 있다



지난 15일 에드몬턴에서 열린 반 이민 집회에서 찬반 시위자들이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추천스크랩 목록




댓글쓰기
패스워드 패스워드를 입력하세요.(댓글 삭제시 사용됩니다.)
도배방지키  54963155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댓글아이콘선택 [댓글 작성시 댓글콘을 클릭하시면 내용에 추가됩니다.]
센스! 냠냠냠 힝~ 누구? ... 좋아 애도 주식 대한민국 릴랙스 갈래말래 더워 추워요 훗 샤방 해피 화남 훌쩍 >_< 깜빡 소주 반대 찬성 완소 흑흑 헐 ^^ ye~ 굿 복받으세요 미스터 미세스 미스 헉! 후덜덜 덜덜덜 뷁 캬캬캬 아자 뭐죠? 사랑 필요없다 지구를떠라 필승 캬캬캬 지름신 고맙습니다 완전조아 자기야 빠팅 니들이알어 므흣 뭐라카노 추워 하이 ㅋ 사랑해 화이팅 아자아자 쌩큐 힘내 열폭 오늘 하하하 하앙 킹왕짱 뭐니 듣보잡 ok so hot 신상품
이전게시글 영주권자, 해외서 음주운전 유죄도 입국금지 2018-12-15 00:09:54
다음게시글 캐나다 생체정보 수집 확대 2019-01-06 14:44:09
이정훈 모기지 (Mortgage)
[Toronto]
동서전자 (가정용품)
[Burnaby]
전 법률사무소 (변호사)
[Toronto]
남윤재 모기지
[Toronto]
모기지 해결사
[토론토]
제인민 레디혼다 (HONDA)
[Mississauga]
한마음이민유학센터
[Toronto]
아론네츄럴 솔루션
[Toronto]
쿠쿠캐나다
[Thronhill]
세방여행사 (토론토 블로어 본점)
[Toronto]
동영상 골프 종교 커뮤니티 생활정보
최신 업데이트 게시글
[익명게시판]
by | 2019-03-22
캐나다 가구별 소득 (Household income) -2015년...
[자유게시판]
by jimtim | 2019-03-22
리치몬드힐 치과 추천해주세요~
[자유게시판]
by elisamoon | 2019-03-22
아래 선블럭 화상 내용 보고요..
[자유게시판]
by toronto4ever | 2019-03-22
현금 결제시에도 팁 내는거죠?
공지사항 + 더보기
개인블로그 및 미니홈피 이용안내..
일부 동영상 메뉴이동 안내..
포인트 기능 이용하기..
잡아라! 게시판 랭킹 이벤트 안내..
회원정보 수정을 꼭 해주세요..
광고문의 사이트이용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