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밀번호찾기 | 장바구니
홈으로 캐나다 한인포털 해피코리아 캐나다뉴스 이민/교육 상세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급행이민 전문인력 정착 지름길
2018년 9만2천명 영주권 취득 - 거의 절반이 석사 학위자
이민_교육 뉴스 > 상세보기 | 2019-07-16 10:23:08
추천수 912
추천수

리포터

토론토중앙 (news@cktimes.net) 기자

기사출처

토론토 중앙일보
내   용
2018년 9만2천명 영주권 취득 - 거의 절반이 석사 학위자   
 
해외전문인력을 대상으로한 캐나다의 급행이민프로그램(Express Entry)이  중요한 정착 관문으로 자리매김을 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3일 연방이민성이 발표한 관련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이 프로그램을 통한 영주권 취득자가 9만2천명에 달했으며  전년대비 41%나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작년 전체 새 이민자 정원(31만명)의 거의 30%를 차지한 것으로 국내 인력난 해소를 위해  전문인력 유치에 중점을 두고 있는 연방정부의 이민정책에 따른 것으로 지적됐다.

특히 각주정부는 자체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주정부지정 이민제도(PNP)를 급행이민프로그램과 연계해 이같이 급증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온타리오주는 이같은 연계 프로그램을 통해 작년 한해에만 전년보다 3천여명을 더 받아 들여 전국에서 가장 많은 증가세를 기록했다. 

작년 급행이민 신청자는 28만여명에 달했으며 급행이민 심사를 통과한 신청자는 가족 동반이 허용된다.    직종별로는 소프트 프로그램 분야가 가장 많았고 세계적으로 정보기술(IT) 이 발달한 인도 출신이  급행이민을 거친 영주권자 1위를 차지했다.  

작년 급행이민 통과자들의 48%가 석사 학위를 받은 고학력자였다.  한편 연방자유당정부는  오는 2021년까지 한해 새 이민자 정원을 35만명으로 늘릴 계획이다


추천스크랩 목록
댓글쓰기
패스워드 패스워드를 입력하세요.(댓글 삭제시 사용됩니다.)
도배방지키  85827263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댓글아이콘선택 [댓글 작성시 댓글콘을 클릭하시면 내용에 추가됩니다.]
센스! 냠냠냠 힝~ 누구? ... 좋아 애도 주식 대한민국 릴랙스 갈래말래 더워 추워요 훗 샤방 해피 화남 훌쩍 >_< 깜빡 소주 반대 찬성 완소 흑흑 헐 ^^ ye~ 굿 복받으세요 미스터 미세스 미스 헉! 후덜덜 덜덜덜 뷁 캬캬캬 아자 뭐죠? 사랑 필요없다 지구를떠라 필승 캬캬캬 지름신 고맙습니다 완전조아 자기야 빠팅 니들이알어 므흣 뭐라카노 추워 하이 ㅋ 사랑해 화이팅 아자아자 쌩큐 힘내 열폭 오늘 하하하 하앙 킹왕짱 뭐니 듣보잡 ok so hot 신상품
이전게시글 주민 절대 과반수 “난민 수용 반대” 2019-07-16 10:12:53
광고문의 사이트이용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