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밀번호찾기 | 장바구니
홈으로 캐나다 한인포털 해피코리아 캐나다뉴스 이민/교육 상세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온주 학교 노사갈등 설전 비화
이민_교육 뉴스 > 상세보기 | 2020-02-06 18:35:52
추천수 89
추천수

리포터

토론토 중앙일보 (news@cktimes.net) 기자

기사출처

토론토 중앙일보
내   용
 

초등교사 노조 “ 교육장관 거짓말”
 포드 수상에 “해임하라”  압박


단체협약안을 둘러싼 온타리오주 교사 노조들과 보수당정부간 갈등이 스티븐 레체 교육장관을 해임하라는 요구로 비화됐다. 4일 온주초등교사연맹(ETFO)은 “지난주 진행된 노사 협상에서 거의 타결에 도달했으나 레체 장관이 막판에 이를 뒤집었다”며 “그러나 레채 장관은 오히려 노조의 책임이라고 허위 주장을 내세우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날 ETFO의 샘 햄몬드 회장은 국영CBC방송과 인터뷰에서  “임금 인상안을 아예 거론조차 않했다”며 “따라서 지금까지 대립해온 다른 모든 사안에대해 타협선에 이르렀으나 레체장관의 방해로 결렬됐다”고 주장했다.

 햄몬드 회장은 “3일간 열린 협상에서 우리는 돈문제를 꺼내지도 않았다”며 “그러나 레체 장관은 거짓말로 노조측의 책임으로 몰아갔다”고 말했다. “도그 포드 주수상은 당장 레체 장관을 해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대해 레체 장관은 “협상 테이블에서 임금인상을 요구하지 않았다는 노조의 주장은 거짓말”이라며 반박하며 “정부가 받아드릴 수 없는 임금 인상폭과 각종 수당을 고집했다”고 말했다.

한편 가톨릭 교사를 포함해 온주 각급 교사 노조들은 3일부터 실력행사를 재개해  초중고교 전반에 걸쳐  노사갈등의 파장이 거듭되고 있다.  특히 노조들은 실력행사의 강도를 높이며 온주공립고교교사노조의 경우, 일주일에 두차레 지역별로 ‘하루 전면파업’을 강행할 계획이다.

http://www.cktimes.net/board_read.asp?boardCode=board_education&searchBoardField=&searchBoardText=&boardNumber=869&page=1&delMain=&cpSection=
추천스크랩 목록
댓글쓰기
패스워드 패스워드를 입력하세요.(댓글 삭제시 사용됩니다.)
도배방지키  70995773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댓글아이콘선택 [댓글 작성시 댓글콘을 클릭하시면 내용에 추가됩니다.]
센스! 냠냠냠 힝~ 누구? ... 좋아 애도 주식 대한민국 릴랙스 갈래말래 더워 추워요 훗 샤방 해피 화남 훌쩍 >_< 깜빡 소주 반대 찬성 완소 흑흑 헐 ^^ ye~ 굿 복받으세요 미스터 미세스 미스 헉! 후덜덜 덜덜덜 뷁 캬캬캬 아자 뭐죠? 사랑 필요없다 지구를떠라 필승 캬캬캬 지름신 고맙습니다 완전조아 자기야 빠팅 니들이알어 므흣 뭐라카노 추워 하이 ㅋ 사랑해 화이팅 아자아자 쌩큐 힘내 열폭 오늘 하하하 하앙 킹왕짱 뭐니 듣보잡 ok so hot 신상품
이전게시글 토론토시 노사분쟁 먹구름 2020-02-06 18:35:07
다음게시글 국경에서 10대 산모 출산 2020-02-10 14:58:24
광고문의 사이트이용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