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밀번호찾기 | 장바구니
NEW
HOT
HOT
HOT
NEW
사이트홈
캐나다뉴스
커뮤니티
생활정보
종교
골프
동영상
벼룩시장
맘스클럽
영어교육
문화정보
고객센터
OFF
[교민뉴스]   [정치]   [경제]   [사회/생활]   [부동산]   [이민/교육]   [특집중국뉴스]   [전문가칼럼]   [세계/IT]   [연예가소식]   [한국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30달러 밑도는 캐나다 원유, 자금이탈 등 3중고 시달려
경제뉴스 > 상세보기 | 2018-01-13 21:17:20
추천수 510
추천수

리포터

에너지경제신문 (info@happykorea.ca) 기자

기사출처

에너지경제신문
내   용

올 하반기 들어 원유시장에 훈풍이 불고 있다는 시각이 주를 이룬다. 국제유가의 기준이 되는 미국 서부텍사스산원유(WTI)와 영국 브렌트유 가격이 각각 배럴당 60달러, 65달러 직전까지 반등하면서다. 이로 인해 미국이나 러시아 등 원유업계의 숨통이 다소 트이는 모양새지만, 캐나다 원유 생산업계의 시름은 깊어지고 있다. 

캐나다산 중질유는 배럴당 30달러를 밑도는 것으로 집계됐다.

18일 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캐나다 앨버타 주 오일샌드 벤치마크 원유인 WCS 유가가 배럴당 30달러로 하락했다. 

WCS는 경질유인 WTI에 비해 중질유이고 최근 원유 수송에 문제가 발생하면서 지난 12일 배럴당 30달러 밑으로 급격하게 하락했다. 

송유관 및 철도의 병목현상으로 인해 지난 2개월 간 원유 수송에 차질이 발생하면서 캐나다 원유가격의 WTI 유가에 대한 스프레드가 확대된 것으로 전문가들은 풀이했다.

일반적으로 WTI와 WCS의 스프레드는 배럴당 10달러 수준이었으나, 배럴당 25달러까지 확대된 상태다. 2018년도 스프레드는 1월물 배럴당 23달러, 12월물 27달러로 나타났다. 

원유 수송을 철도로 대체하고는 있으나, 여러 제약요인이 작용하고 있다.

11월 말 발생한 트랜스 캐나다의 키스톤 송유관 기름유출 사고로 인해 폐쇄 후 가동이 재개됐으나 낮은 압력으로 운영하면서 원유 수송량이 감소한 것이다. 서부 캐나다의 원유 재고가 급증하고 있다. 

철도로 대체 수송하려 하고 있으나, 철도업체들이 지연된 곡물 수송을 우선적으로 하고 있고, 캐나다 철도공사의 3차례 철도 이탈사고로 수송 여력이 부족한 상황이다. 또, 원유의 철도 수송비용이 배럴당 24달러로 송유관의 2달러에 비해 너무 높은 것도 큰 걸림돌이다. 

우드 맥킨지의 애널리스트인 마크 오버스토터는 "공급이 계속 쌓이면서 해가 바뀌어도 상황은 나아질 것 같지 않다. 오히려 더 나빠질 것이다. 가뜩이나 위축된 수출 시스템에 압력이 가중되고 있다"고 말했다.

여기에다 글로벌 투자자들의 자금 이탈도 가세하고 있다.

수익성이 낮은 캐나다 오일 샌드에서 탈출해 미국 셰일 업계에 투자하기 위해서다. 이들은 올들어 캐나다 원유 자산을 내다 팔아 230억달러를 현금화했다.

이렇게 자금이 이탈해서는 업계가 새로운 프로젝트를 수행할 수 없다. 미래 수익을 담보할 투자는 정체되고 만다. 

그럼에도 내년 캐나다 오일 샌드 업계의 원유 생산량은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RBC캐피탈마켓은 "내년 캐나다 오일 샌드의 원유 생산량은 일평균 31만5000배럴(bpd : barrels per day) 증가하고, 내후년 다시 18만 배럴 늘어 일평균 320만 배럴에 달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시장 참여자 상당수가 WTI 대비 캐나다산 중질유의 할인폭이 내년 더 확대될 것이라고 점치는 이유다. 이런 환경에선 캐나다 원유 업계의 마진 압박도 지속될 수 밖에 없다.


추천스크랩 목록




96.53.***.44 2018-01-15 21:34:33
수정 | 삭제 |
답글

이게다 미국한테 놀아나는 비씨주 환경운동 떨쟁이들과 이나라 경제엔 관심도 없는 무능한 트루도 덕분이 아니겠는가.. 캐나다는 오일샌드 산업이 심장과도 같다. 원유값 올라가면 캐나다 달러도 올라간다는건 이나라 국민 누구나 다안다. 지금 미국은 오일로 경제붐이다. 알라스카와 오레건주에는 새로운 시설을 짓고 수천수만 일자리가 창출되고 있다. 그런 미국이 캐나다를 석유사업에서 쫒아내고자 한다면 방법은 매우 간단하다. 비씨주에있는 수많은 떨쟁이들한테 돈몇푼 쥐어주면 걔네들 환경운동 시작한다. 그러면 명색이 우리 환경선진국 총리이신 트루도는 어쩔줄 모른다. 이나라는 마리화나만 피고 일 안하는 나라가 된다. 그러면 우리는 그 비싼 기름을 다시 워싱턴에서 사온다. 우리는 퍼내서 정유도 못하니깐.. 비씨에 정유소가 있었지만 환경운동하는 애들이 해서 3개중 두개가 문을 닫았다. 오일을 운반하는게 위험하단다. 사실은 오일을 운반하는게 휘발유 운반하는거보다 훨씬 안전한데 말이다. 그래서 벤쿠버는 다시 그비싼 휘발유를 미국에서 사온다. 그래서 벤쿠버는 항상 비싼 기름값 내면서 그냥 그러려니 한다. 마리화나만 안뺏어가면 된다. 그와중에 트루도와 퀘백 좀벌레들은 이나라에 기생할 궁리만 한다. 트루도의 임기가 하루빨리 끝나야 한다. 안그러면 멕시코인들이 캐나다로 휴가오는 그런 날이 진짜 오게될수도..

댓글쓰기
패스워드 패스워드를 입력하세요.(댓글 삭제시 사용됩니다.)
도배방지키  97181513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댓글아이콘선택 [댓글 작성시 댓글콘을 클릭하시면 내용에 추가됩니다.]
센스! 냠냠냠 힝~ 누구? ... 좋아 애도 주식 대한민국 릴랙스 갈래말래 더워 추워요 훗 샤방 해피 화남 훌쩍 >_< 깜빡 소주 반대 찬성 완소 흑흑 헐 ^^ ye~ 굿 복받으세요 미스터 미세스 미스 헉! 후덜덜 덜덜덜 뷁 캬캬캬 아자 뭐죠? 사랑 필요없다 지구를떠라 필승 캬캬캬 지름신 고맙습니다 완전조아 자기야 빠팅 니들이알어 므흣 뭐라카노 추워 하이 ㅋ 사랑해 화이팅 아자아자 쌩큐 힘내 열폭 오늘 하하하 하앙 킹왕짱 뭐니 듣보잡 ok so hot 신상품
이전게시글 삼성 '온타리오 프로젝트' 9부능선 넘었다 2018-01-13 21:08:26
다음게시글 대한항공, 캐나다 봄바디어社 CS300 차세대 여객기 도입...아시아 최초 2018-01-13 21:23:57
아론네츄럴 솔루션
[Toronto]
김씨 안경점
[North York]
Parkview BMW - 김준성
[Toronto]
본한인교회
[Vaughan]
조현기 Audi (아우디) Midtown Toronto
[Toronto]
안젤라 스튜디오
[Oakville]
건 법률그룹
[Toronto]
한마음이민유학센터
[Toronto]
이정훈 모기지
[Toronto]
윤상혁 공인회계사
[Toronto]
동영상 골프 종교 커뮤니티 생활정보
최신 업데이트 게시글
[부동산뉴스]
by 토론토중앙 | 2018-04-21
전국 신축 주택 감소 가격 상승 부채질
[교민뉴스]
by 토론토중앙 | 2018-04-21
재외동포비자 발급 간소화
[사회_생활 뉴스]
by 토론토중앙 | 2018-04-21
토론토 다민족 체전 개최
[동영상]
by 케이드라마 | 2018-04-21
아는 형님 4월21일 - 이승기
공지사항 + 더보기
개인블로그 및 미니홈피 이용안내..
일부 동영상 메뉴이동 안내..
포인트 기능 이용하기..
잡아라! 게시판 랭킹 이벤트 안내..
회원정보 수정을 꼭 해주세요..
광고문의 사이트이용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