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밀번호찾기 | 장바구니
NEW
HOT
HOT
HOT
NEW
사이트홈
캐나다뉴스
커뮤니티
생활정보
종교
골프
동영상
벼룩시장
맘스클럽
영어교육
문화정보
고객센터
OFF
해피맘 전체 어린이 방송 육아 매거진 생생육아정보 육아경험공유 사고팔기 엄마들의 수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막내의 반장 도전 성공기
생생육아정보 > 상세보기 | 2019-03-14 18:26:56
추천수 1
조회수   31

글쓴이

moonelisa1231

제목

막내의 반장 도전 성공기
내   용
 막내 반장도전 성공기.jpg

 

개학과 더불어 3학년이 된 막내 이룸이는 킹, 짱, 왕 대박 좋은 선생님을 만났다며

3학년 생활이 너무 너무 기대된다고 좋아했었다.

막내의 담임은 큰 딸 3학년때 담임이었던 남자 선생님으로 한예종에서 연극을 전공하신,

아동 연극 전문가이다. 큰 딸도 3학년 시절을 선생님과 정말 즐겁고 행복하게 보냈는데

이번엔 이룸이 담임으로 만나게 되어 나 역시 기대가 크다.

"엄마, 나 반장 선거에 나가려고요. 후보로 등록했어요!"

개학하고 며칠 지나서 이룸이는 내게 이렇게 선언했다. 좋은 선생님과 시작하는 새로운 학년에

대한 기대로 가득하더니 3학년때부터 뽑는 반장 선거에도 기꺼이 나가 반 대표로 활약해보고

싶은 마음으로까지 커진 것이다.

 

초등 2학년때 일반 학교를 나와 대안학교로 진학한 아들은 반장 선거를 경험할 기회도 없었거니와

무리를 대표해서 책임을 맡는 일 자체를 아주 아주 싫어하는 아이였다. 남 앞에 서서 무언가를

주장하고 발표하는 일은 더 싫어했다. 대안 중,고등학교에 진학하고 수많은 발표와 공연 경험을

통해 많이 나아졌지만 지금도 '권력은 악의 축'이란 말을 서슴없이 하는 녀석이다.

6학년이 된 둘째 윤정이는 늘 선생님과 친구들에게 인정받는 아이임에도 대표라던가 모임의

장같은 것에는 별 욕심이 없었다. 대표로 나서기 보다는 대표를 돕는 유능한 참모의 역할을 좋아했고,

잘했다. 아이마다 성향이란 이렇게 다르고 다양하다.

요즘에야 반장이라는 것이 성적과는 전혀 상관이 없고 어떤 학교에선 반 아이들 절반이 후보로

나가 서너표를 받는 아이가 반장이 될 만큼 선거 자체에 대한 특별함도 사라졌지만 우리 학교는

학생 자치회 활동이 아주 활발하고 폭 넓어서 반대표가 되면 경험할 수 있는 일들이 정말 다양하다.

그래서 한 번쯤은 내 아이도 반대표가 되어봤으면 하는 마음이 있었는데 드디어 육아 16년 만에

막내가 그런 의지를 보인 것이다. 진심 반가왔다.

"저를 반대표로 뽑아준다면... 아니... 제가 반장이 된다면.. 어떤게 더 좋아요?"

이룸이는 아침을 먹을때마다 엄마와 언니에게 의견을 구했다.

후보로 등록을 하고 선거를 도와줄 친구 두 명도 구했으니 이제 후보로서 앞에 서서 자기를

소개하고 공약을 발표할 일이 중요해진 것이다.

덕분에 나와 윤정이는 아침 밥상에서 이룸이의 연설을 코치해주는 역할을 맡게 되었다.

특히 선거 참모로 뛰어 본 경험이 있는데다 수년간 학생 선거를 지켜본 윤정이의 지도가 남달랐다.

"한 번 들어보세요. 제가 반대표가 된다면 친구들을 잘 도와주겠습니다!"

"어떻게 도와줄건데?" 윤정이가 바로 질문을 했다.

"뭐라고?"

"도와준다는 말은 너무 추상적이잖아. 구체적으로 어떻게 도와줄건지 내용이 있어야지.

그런 내용까지 고민하고 준비해야 아이들 마음을 얻을 수 있다고.."

이룸이는 얼굴을 찡그리며 고민하기 시작했다.

".... 음......예를 들어서..... ㄱ은 시력이 나빠서 계단을 잘 못내려 가요. 그래서 내가 그때마다

옆에서 책도 들어주고 손도 잡아줘요. 또 ㅎ은요, 이동 수업할때 교실을 잘 못찾아서요,

내가 같이 가주거든요. 그렇게 도와줄려구요.. 이렇게 하면 어때?"

"그럼 그런 내용을 담으면 되겠네"

"아, 알았다. 다시 해 볼께?

내가 반대표가 된다면 친구들을 잘 도와주는 대표가 되겠습니다. 예를 들어 계단을 잘 못내려가는

친구가 있다면 옆에서 같이 내려가주고, 교실을 잘 못찾는 친구가 있다면 함께 찾아주겠습니다"

"공약을 할 때 무조건 내용을 줄줄 하지 말고, 첫째 무엇무엇을 하겠습니다. 둘째 무엇무엇을

하겠습니다 이렇게 구분해서 발표하면 아이들이 더 잘 이해할 수 있어" 윤정이가 다시 거들었다.

"알았어. 다시 해 볼께. 내가 반대표가 된다면 첫째..."

이룸이는 언니의 조언대로 다시 고쳐서 또박또박 발표했다.

"그리고 반대표가 되면 학생자치회의에 참석하잖아. 그 때 반 아이들이 했던 이야기를 대표회의에

가서 잘 전달해서 교장 선생님께도 전달이되고 잘 반영이 되게 하는일이 정말 중요해. 그러니까

그런 내용도 공약에 들어가면 좋지" 경험이 많은 윤정이가 여러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그리고 후보자들끼 토론회도 한단말야. 반 아이들이 후보자들의 공약에 대해서 질문하기도 하고..

작년에 전교 회장 선거할때 어떤 후보에게 아이들이 만약 대표로 뽑히지 않는다면 어떻게 할 겁니까..

이렇게 질문 했어. 그 이전까지 있었던 선거를 제대로 떠올렸다면 '제가 뽑히지 않는다면 제 공약을

당선된 팀에게 전달하여 반영 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라던가 최소한 당선된 팀을 잘 도와서 더 좋은

학교를 만들겠습니다 , 뭐 이런 말이라도 해야되는데 안되면 어쩔수 없습니다라고 말 하니까 아이들이

그 팀은 안 뽑았다고.. 이런 질문을 받으면 뭐라고 대답할건지도 생각해봐야지"

"오오"

"마지막에는 그러니까 기호 00번 저 최이룸을 꼭 뽑아주세요!! 하고 강조하고.."

"역시!!"

윤정이의 날카로운 조언에 이룸이는 진심으로 감탄했다. 싸울때는 세상에서 제일 밉고 얄미운

언니였는데 새삼 언니가 자기보다 3년이나 먼저 선거를 경험하고 학교 생활에 대해 많은 것을

아는 사람이라는 것을 깨달은 모양이다.

그 후로 매일 아침 밥상에서 이룸이는 밥 먹다 말고 발표를 연습하느라 목소리를 높이곤 했다.

부족한 점을 엄마나 언니가 지적하면 짜증을 부리거나 속상해하기도 했지만 바로 새롭게 고쳐서

더 열심히 연습하곤 했다.

"엄마.. 후보가 모두 네명인데요, 남자 두명, 여자 두명이예요. 그런데 내가 떨어지면 어떻해요?"

"떨어질 수 도 있지. 정말 하고 싶으면 2학기에 다시 도전하면 되고.. 그런데 붙고 떨어지고를

떠나서 원하는 일에 도전하고, 그 일을 이루기 위해 준비해보고, 직접 부딛쳐 보는 것은 정말

엄청난 경험이야"

"그래도 꼭 반대표 되고 싶은데요.."

"그럼 선거를 최선을 다해 준비해야지. 준비하는 동안은 잘 될꺼라고 믿으면서.."

그럴때마다 이룸이 손을 꼭 잡아 주었다.

드디어 선거가 있던 화요일..

아침부터 이룸이는 조바심을 감추지 못했다.

"엄마.. 발표하다 까먹으면 어떻해요?"

"외운것을 달달달 되풀이하는 것 보다 말 하다 잊어버려도 다시 생각해내서 열심히 말 하는

것이 훨씬 멋있어. 열심히 연습해보고 중간에 잊어버리면 친구들 얼굴 보면서 잘 생각해봐.

연습한대로 하는 것보다 다르게 해도 좋고.."

"들어보세요. 중간에 틀려도 도와주지 말고요?"

이룸이는 나와 언니 앞에서 세 번이나 발표문을 연습해 보였다.

"조금더 천천히 하고 또박또박 말 하고.."

언니의 친절한 조언은 마지막 밥 상에서도 빛을 발했다.

그래도 불안했던 이룸이는 손가락에 싸인펜으로 주요 공약 세가지의 가장 중요한 단어 세개를

적고 생각 안날때 보겠다면서 주먹을 꼭 쥔채로 집을 나섰다.

"엄마, 잘 하고 올께요!"

"그래.. 잘 될꺼야!!"

이룸이는 교문을 들어서면서 불끈 주먹을 쥐어 보였다.

그리고 오전 10시 반..

조용한 집에서 컴퓨터 앞에 앉아 부지런히 책 작업을 하고 있을때 핸드폰이 울렸다.

학교 콜렉트콜 번호다.

10시 반이면 중간놀이 시간.. 선거 결과가 나온 것이다.

숨을 훅 들이마시고 전화를 받았다.

"엄마.. 저 이룸인데요, 오늘 반장 선거를 했잖아요. 근데요"

반대표가 됬다

추천스크랩 목록




댓글쓰기
패스워드 패스워드를 입력하세요.(댓글 삭제시 사용됩니다.)
도배방지키  35687449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댓글아이콘선택 [댓글 작성시 댓글콘을 클릭하시면 내용에 추가됩니다.]
센스! 냠냠냠 힝~ 누구? ... 좋아 애도 주식 대한민국 릴랙스 갈래말래 더워 추워요 훗 샤방 해피 화남 훌쩍 >_< 깜빡 소주 반대 찬성 완소 흑흑 헐 ^^ ye~ 굿 복받으세요 미스터 미세스 미스 헉! 후덜덜 덜덜덜 뷁 캬캬캬 아자 뭐죠? 사랑 필요없다 지구를떠라 필승 캬캬캬 지름신 고맙습니다 완전조아 자기야 빠팅 니들이알어 므흣 뭐라카노 추워 하이 ㅋ 사랑해 화이팅 아자아자 쌩큐 힘내 열폭 오늘 하하하 하앙 킹왕짱 뭐니 듣보잡 ok so hot 신상품
이전게시글 [육아카툰79편] 엄마도 봄! 2019-03-14 18:25:56
다음게시글 딸 아이의 그 날 2019-03-15 18:46:19
어린이 방송
11905
육아 매거진
47
생생육아정보
301
육아경험공유
24
사고팔기
34
엄마들의 수다
105
동영상 골프 종교 커뮤니티 생활정보
최신 업데이트 게시글
[gloriaappy - •─ ♡ 영상 편지 ]
by gloria | 2019-03-26
교회 십자가 이미지
[gloriaappy - •─ ♡ 상단 스킨 ]
by gloria | 2019-03-26
봄 상단 스킨
[밴쿠버 팝니다]
by lch0944 | 2019-03-26
수퍼 싱글 침대 & 더블 사이즈 침대 판매
[밴쿠버 팝니다]
by 노스벤 | 2019-03-26
런링머신 20불에 판매 합니다
[토론토 구인구직]
by BINEXJ | 2019-03-26
[구인] [BINEX LINE] Import Coordinator
최신 댓글리스트 + 더보기
[자유게시판]
몸 조심하세요;;;;;;;
by lynnkim | 0일 18시간 18분 7초전
[여자들의 수다]
와...진짜 맛있어 보이네요........
by lynnkim | 0일 18시간 18분 41초전
[헬프미]
저는 워커퍼밋으로 영어 배우러...
by woorobin | 0일 18시간 24분 32초전
공지사항 + 더보기
개인블로그 및 미니홈피 이용안내..
일부 동영상 메뉴이동 안내..
포인트 기능 이용하기..
잡아라! 게시판 랭킹 이벤트 안내..
회원정보 수정을 꼭 해주세요..
광고문의 사이트이용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