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밀번호찾기 | 장바구니
홈으로 캐나다 한인포털 해피코리아 맘스클럽 생생육아정보 상세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엄마, 오늘은 제가 밥 사드릴께요
생생육아정보 > 상세보기 | 2019-03-15 18:49:07
추천수 13
조회수   331

글쓴이

grch79

제목

엄마, 오늘은 제가 밥 사드릴께요
내   용
 목요일까지 휴가였던 남편이 드디어 출근을 한 금요일,

엿새간 이어졌던 연휴끝이라 밀린 일도 많고 지치기도 했다.

열일곱살 아들은 하루의 반나절을 잠으로 보내고 있으니 깨워도 소용없고

열세살 둘째도 라면 끓여 먹고 친구집에 놀러간다고 하니

방과후 프로그램을 들으러 학교에 간 막내와 둘이 맛난 밥도 사먹고

은행도 들리고 장도 보러 가면 좋을 것 같았다.

 

지치고 힘든데 든든하고 따뜻한 음식이 생각날때 잘 가는 곳이 있다.

친절하고 부지런한 사장님이 9년째 음식값을 올리지 않고 정성스럽게

대접해 주시는 해장국집이다.

이룸이는 뼈다귀 해장국을 나는 황태 해장국을 주문했다.

두 메뉴 다 5천원씩 이다.

 

"와, 엄마 역시 뜨끈하고 푸짐하고 맛있어요"

"그러니까.. 엄마가 시킨 황태해장국도 엄청 시원하고 맛있어"

늦잠에서 일어나 헐레벌떡 학교로 달려가느라 아침도 못 먹었던

이룸이는 정말 맛있게 먹었다. 과일로 배를 채웠던 나도 뜨끈한 국물이

정말 반가왔다.

땀나게 먹으며 우린 다음주에 있을 이룸이 생일 파티 의논을 했다.

 

막내는 본래 1월 31일이 생일인데 그 전날 오빠 학교 사람들 열댓명이 와서 하룻밤을

자고 가는 바람에 생일파티가 미뤄진것을 다음주에 하기로 했기때문이다.

"언니 친구 네명 초대 했고, 네 친구는 다섯명이지?

먹고 싶은 음식은 뭐야?"

"목살간장구이요!!"

맞다. 돼지목살을 간장과 갈이 배를 넣어 재웠다가 굽는 요리를 이룸이는 아주 좋아한다.

인원이 많은데 퍽 손이 가는 음식을 하게 생겼다.

"알았어. 목살구이하고, 봄동겉절이도 하고 샐러드도 하고, 김밥을 할까?"

"... 엄마... 고마워요. 준비하시려면 힘드실텐데..."

"아니야, 이게 엄마가 해 줄 수 있는 가장 좋은 생일선물이잖아"

"엄마........"

이룸이는 감동한 듯 눈가가 촉촉해지더니

"엄마, 오늘 밥 값은 제가 낼께요. 세뱃돈 받은 것 중에서 만원은 밥값으로 쓸래요" 하는거다.

"아니야 무슨.. 괜찮아. 세뱃돈도 네가 받은건데 그럴 필요 없어"

"아니예요. 엄마가 이렇게 애써주시는데 제가 엄마한테 한 턱 내고 싶어요.

만원을 써도 7만원 저금할 수 있잖아요. 괜찮아요. 꼭 제가 사드리고 싶어요"

갑자기 밥 먹다가 가슴이 꼭 메일 뻔 했다.

"... 그래? 그럼 그럴까? 엄마가 이룸이한테 밥 한번 대접 받는 걸로 할까?

정말 고마워. 맛있게 잘 먹을께"

"아.. 정말 행복해요. 제가 엄마한테 밥도 사드릴 수 있어서요.

정말 잘한 일 같아요"

이룸이도 나도 마음이 행복으로 꽉 차서 맛있게 밥을 먹었다.

 

마당 있는 집으로 이사온 후부터 아이들의 생일이 돌아오면 좋아하는 친구들을 불러 밥을 해 먹였다.

그게 내가 해 줄 수 있는 가장 큰 선물이었기도 하고 아이들이 정말 좋아했기

때문이다.  아이들은 배불리 먹고 1층과 2층을 오가며 늦도록 신나게 놀곤 했다.

피자나 치킨을 시켜줄 수 도 있지만 그런 음식은 내가 안 좋아해서

늘 직접만든 고기요리와 나물 같은 것으로 상을 차렸다. 그런 생일을 기대하는

것도 어린날 한때라는 것을 알기에 힘들어도 열심을 냈는데

열살이 된 막내가 그런 내 수고를 알아주고, 고맙게 여기고, 제 용돈으로

따뜻한 밥 한끼 대접하고 싶은 마음을 내 주다니, 어떻게 그런 생각을 다 했을까.

언제 이렇게 속이 꽉 차게 자랐을까.. 고맙고 뿌듯해서 정말 귀한 선물을 내가 다 받은 것 같았다.

 

밥을 다 먹고 이룸이는 사장님에게 쑥쓰러운 표정으로 만원짜리 한장을 내밀었다.

"허허. 니가 돈을 내니?"

"네, 세뱃돈 받은 돈으로 엄마한테 밥 한끼 사는 거래요" 내가 설명을 하자

"하이고, 기특해라, 세상에.."

사장님은 몇번이고 칭찬하시며 식당 입구 까지 나와서 이룸이를 배웅해주셨다.

식당을 나와서도, 7만원을 은행에 들러 통장에 저금하면서도 이룸이는 뿌듯해했다.

 

마흔에 셋째를 낳아 쉰이 되기까지 내 40대의 날들은 이 아이를 기르는 일에

모두 바쳐졌다. 이제 막내는 또래중에 월등하게 키도 크고 재능도 넘치는

멋진 아이로 자라났다.

뭐든지 잘 먹고, 늘 새롭고 재미난 일을 궁리하고, 제가 계획한 일들을 하느라

하루종일 집에서도 바쁜 건강하고 이쁜 막내딸에게 처음으로 밥을 얻어 먹었다.

지난 10년을 한번에 보상받고도 남을 잊지못할 선물이다.

 

잘 커준 딸도, 이만큼 키워낸 나도 다 대견하다.

지난 세월이 몽땅 다 대견하다.

추천스크랩 목록
댓글쓰기
패스워드 패스워드를 입력하세요.(댓글 삭제시 사용됩니다.)
도배방지키  87499166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댓글아이콘선택 [댓글 작성시 댓글콘을 클릭하시면 내용에 추가됩니다.]
센스! 냠냠냠 힝~ 누구? ... 좋아 애도 주식 대한민국 릴랙스 갈래말래 더워 추워요 훗 샤방 해피 화남 훌쩍 >_< 깜빡 소주 반대 찬성 완소 흑흑 헐 ^^ ye~ 굿 복받으세요 미스터 미세스 미스 헉! 후덜덜 덜덜덜 뷁 캬캬캬 아자 뭐죠? 사랑 필요없다 지구를떠라 필승 캬캬캬 지름신 고맙습니다 완전조아 자기야 빠팅 니들이알어 므흣 뭐라카노 추워 하이 ㅋ 사랑해 화이팅 아자아자 쌩큐 힘내 열폭 오늘 하하하 하앙 킹왕짱 뭐니 듣보잡 ok so hot 신상품
이전게시글 모두가 선물을 받은 날 2019-03-15 18:47:31
다음게시글 아들이라는 남자 2019-03-15 18:50:00
어린이 방송
12625
생생육아정보
306
엄마들의 수다
120
광고문의 사이트이용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