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밀번호찾기 | 장바구니
홈으로 캐나다 한인포털 해피코리아 캐나다뉴스 경제 상세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캐나다 밀레니얼 세대, 전 세대보다 소득 높고 부채도 많아
경제뉴스 > 상세보기 | 2019-05-13 00:51:49
추천수 511
추천수

리포터

토론토중앙 (news@cktimes.net) 기자

기사출처

토론토 중앙일보
내   용

캐나다의 밀레니얼 세대는 이전 X세대보다 소득이 높고 부채도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통계청은 18일(현지시간) 젊은 세대의 자산 보유 실태 조사 보고서를 통해 밀레니얼 세대가 이전 세대보다 더 부유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CTV가 전했다.

밀레니얼 세대는 25~34세 연령층으로 1982~1991년 출생했으며 이전 X세대는 1965~1971년 기간 출생한 연령층으로 분류된다.

통계청은 지난 1984년 이래 주요 금융기관의 통계를 종합 분석, 2016년 기준 통화가치로 이같이 조사됐다고 설명했다.

이 기간 밀레니얼 세대의 평균 소득은 6만6천500 캐나다달러(약 5천600여만원)로 X세대가 같은 나이 때인 1999년 평균 소득 5만1천 캐나다달러보다 높았다.

이는 밀레니얼 세대가 교육 향상에 더 관심을 쏟아 대학 이상 학력을 보다 많이 취득했기 때문으로 통계청은 분석했다.

총자산에서 총부채를 뺀 순자산에서도 밀레니얼 세대의 중위 수준이 7만600 캐나다달러인 데 비해 X세대는 4만2천800 캐나다달러로 집계됐다.

반면 밀레니엄 세대의 부채가 많은 것은 모기지(장기 주택 담보 대출) 부담이 크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밀레니얼 세대의 부채 부담은 세후 소득 대비 부채 비율이 216%로 X세대 125%를 크게 상회했다. 또 1950~1960년 출생한 베이비 부머 세대의 부채 비율 80%와도 크게 대조적인 것으로 파악됐다.

통계청은 밀레니얼 세대가 주택 가격의 급등 속도에도 불구하고 이전 세대와 같은 연령 시기에 주택 구매 시장에 뛰어든 것으로 보인다며 이로 인해 모기지 부담을 훨씬 크게 안게 됐다고 분석했다.

이들 중 30~34세 연령층의 중위 부채 수준은 21만8천 캐나다달러로 세후 소득 8만3천 캐나다달러의 2.5배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추천스크랩 목록
댓글쓰기
패스워드 패스워드를 입력하세요.(댓글 삭제시 사용됩니다.)
도배방지키  35986537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댓글아이콘선택 [댓글 작성시 댓글콘을 클릭하시면 내용에 추가됩니다.]
센스! 냠냠냠 힝~ 누구? ... 좋아 애도 주식 대한민국 릴랙스 갈래말래 더워 추워요 훗 샤방 해피 화남 훌쩍 >_< 깜빡 소주 반대 찬성 완소 흑흑 헐 ^^ ye~ 굿 복받으세요 미스터 미세스 미스 헉! 후덜덜 덜덜덜 뷁 캬캬캬 아자 뭐죠? 사랑 필요없다 지구를떠라 필승 캬캬캬 지름신 고맙습니다 완전조아 자기야 빠팅 니들이알어 므흣 뭐라카노 추워 하이 ㅋ 사랑해 화이팅 아자아자 쌩큐 힘내 열폭 오늘 하하하 하앙 킹왕짱 뭐니 듣보잡 ok so hot 신상품
이전게시글 캐나다인 주택 대출 21조원 감소…상환능력 검증이 원인 2019-05-13 00:38:29
다음게시글 캐나다 고용시장 ‘봄날씨’ - 기록적 일자리 창출 2019-05-21 07:54:23
광고문의 사이트이용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