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밀번호찾기 | 장바구니
홈으로 캐나다 한인포털 해피코리아 캐나다뉴스 경제 상세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어떤 게 돈 버는 사업일까
경험자 "장·단점 잘 따져야"
경제뉴스 > 상세보기 | 2020-01-09 17:38:23
추천수 57
추천수

리포터

캐나다 한국일보 조 욱 (press1@koreatimes.net) 기자

기사출처

캐나다 한국일보
내   용
 3프랜차이즈.jpg

프랜차이즈 창업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한 곳에서 얻는다.  

내셔널이벤트매니지먼트(NEM)사는 ‘프랜차이즈박람회(The Franchise Expo)'를 오는 11일·12일 오전 11시 메트로토론토컨벤션센터 북쪽 건물(255 Front St. W.)에서 개최한다. 

 

세컨드컵 커피점을 비롯해 배송업체 UPS, 쿠몬학습지 등 약 165곳의 다양한 회사, 업체들이 참여해 창업정보를 제공한다. 

업체 관계자들과 직접 만나 상담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세금 및 법률문제·사업선택 요령·정부지원 프로그램 등의 세미나에 참석할 수 있다. www.TorontoFranchiseExpo.com 

프랜차이즈 사업 경험이 있는 한인들은 과거에 비해 매출이 줄었지만 안정적으로 시작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팀호튼스 매니저로 시작해 6년째 매장을 운영 중인 한명주씨는 "프랜차이즈는 사업 초기 정보가 부족한 사람들에게 유용하다"며 "본사에서 직원이 파견나와 3주간 교육을 실시하는 등 잘 짜여진 매뉴얼에 따라 안정적인 수익을 낼 수 있다. 다만, 과거에 비해 경쟁이 심해지고 최저임금 인상 등 비용지출이 많아져 매장 위치에 따라 매출 차이가 크다"고 전했다.

그는 또 "보통 150만 달러 매출에 순익이 17% 정도였지만 현재는 10% 초반으로 낮아졌다"고 밝혔다.

'피자피자'를 30년간 운영했던 김영환 토론토한인회 부회장은 "사업에 경험이 없는 사람에게는 시스템이 잘 갖춰진 프랜차이즈가 낫지만 과거보단 장점이 적은 편"이라며 "인건비 등 물가는 계속 오르는 반면 매출이 받쳐주지 않으면 유지가 어렵기 때문에 프랜차이즈 선정에 신중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또 "본사에 내는 금액은 로열티·광고비·레노베이션비 등으로 매출의 10~20% 정도 차지한다. 업소를 처분할 땐 매장 수리비(30%)를 제외한 권리금을 가져간다"고 전했다.

https://www.koreatimes.net/ArticleViewer/Article/125174

추천스크랩 목록
댓글쓰기
패스워드 패스워드를 입력하세요.(댓글 삭제시 사용됩니다.)
도배방지키  41406924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댓글아이콘선택 [댓글 작성시 댓글콘을 클릭하시면 내용에 추가됩니다.]
센스! 냠냠냠 힝~ 누구? ... 좋아 애도 주식 대한민국 릴랙스 갈래말래 더워 추워요 훗 샤방 해피 화남 훌쩍 >_< 깜빡 소주 반대 찬성 완소 흑흑 헐 ^^ ye~ 굿 복받으세요 미스터 미세스 미스 헉! 후덜덜 덜덜덜 뷁 캬캬캬 아자 뭐죠? 사랑 필요없다 지구를떠라 필승 캬캬캬 지름신 고맙습니다 완전조아 자기야 빠팅 니들이알어 므흣 뭐라카노 추워 하이 ㅋ 사랑해 화이팅 아자아자 쌩큐 힘내 열폭 오늘 하하하 하앙 킹왕짱 뭐니 듣보잡 ok so hot 신상품
이전게시글 터졌다 7천만 불 잭팟 2020-01-09 17:37:32
다음게시글 "설 선물 17일까진 보내야" 2020-01-09 17:39:12
광고문의 사이트이용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