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밀번호찾기 | 장바구니
홈으로 캐나다 한인포털 해피코리아 캐나다뉴스 교민뉴스 상세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캐나다 언론 "'리틀 박지성' 황인범, 밴쿠버로 이적" 보도
외신 "MLS 밴쿠버 화이트캡스, 황인범 영입에 이적료 180만 달러 예상”
교민뉴스 > 상세보기 | 2019-02-05 11:19:16
추천수 223
추천수

리포터

오마이뉴스 (info@happykorea.ca) 기자

기사출처

오마이뉴스
내   용
축구 국가대표 미드필더 황인범(22·대전시티즌)의 이적설이 연일 뜨겁게 다뤄지고 있다.
 
캐나다 언론 <더 프로빈스>는 28일(한국 시간) "미국 메이저리그사커(MLS) 밴쿠버 화이트캡스가 '리틀 박지성'이라고 불리는 황인범을 영입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 더 프로빈스>가 보도한 '황인범의 밴쿠버 이적설'에는 구체적인 계약 내용까지 나왔다. 이 매체는 "황인범의 이적료는 180만 달러(20억 원)가 될 것으로 보인다"며 "황인범의 영입을 원하는 독일 구단의 이적료(약 7억~13억 원)보다 높다"고 전했다.
 
황인범의 밴쿠버 이적설은 지난해 12월 MLS 공식 홈페이지 루머란(Vancouver Whitecaps FC interested in South Korea's Hwang In-beom?, 밴쿠버 화이트캡스 FC가 한국의 황인범에 관심이 있다고?)에서 불거져 나왔다. 이후 지난 26일 한 국내 매체의 보도를 통해 황인범의 밴쿠버 이적설이 또다시 등장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황인범을 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밴쿠버는 창단한 지 10년밖에 되지 않은 신생 구단으로 우승경험이 전무하다. 멕시코 국가대표 출신 수비수 이프라인 후아레즈(31)와 기니 국가대표 미드필더 라스 방구라(26)가 소속돼 있고, '한국축구의 전설' 이영표가 밴쿠버에서 마지막 선수생활(2012~2013)을 보낸 바 있다.
 
지난 2015년 대전에서 프로 데뷔한 황인범은 왜소한 체격조건(177cm·67kg)을 갖추고 있지만 투지 넘치는 움직임과 창의적인 패스 실력을 바탕으로 3년 연속 K리그 챌린지(2부리그) 베스트11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팔렘방-자카르타 아시안게임에선 공격형 미드필더로 맹활약하며 축구팬들의 뜨거운 주목을 받았고, 이번 UAE 아시안컵에서도 기성용의 부상 공백을 틈타 주전 미드필더로 활약했다.


추천스크랩 목록
댓글쓰기
패스워드 패스워드를 입력하세요.(댓글 삭제시 사용됩니다.)
도배방지키  62999745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댓글아이콘선택 [댓글 작성시 댓글콘을 클릭하시면 내용에 추가됩니다.]
센스! 냠냠냠 힝~ 누구? ... 좋아 애도 주식 대한민국 릴랙스 갈래말래 더워 추워요 훗 샤방 해피 화남 훌쩍 >_< 깜빡 소주 반대 찬성 완소 흑흑 헐 ^^ ye~ 굿 복받으세요 미스터 미세스 미스 헉! 후덜덜 덜덜덜 뷁 캬캬캬 아자 뭐죠? 사랑 필요없다 지구를떠라 필승 캬캬캬 지름신 고맙습니다 완전조아 자기야 빠팅 니들이알어 므흣 뭐라카노 추워 하이 ㅋ 사랑해 화이팅 아자아자 쌩큐 힘내 열폭 오늘 하하하 하앙 킹왕짱 뭐니 듣보잡 ok so hot 신상품
이전게시글 ‘예천군 의원 폭행 소송’ 변호사 “징벌적 손해배상도 최대 200억” 2019-02-05 11:07:37
다음게시글 신맹호 캐나다대사, 오타와한인장학재단 기금 마련 만찬 개최 2019-02-05 11:23:23
광고문의 사이트이용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