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밀번호찾기 | 장바구니
NEW
HOT
HOT
HOT
NEW
사이트홈
캐나다뉴스
커뮤니티
생활정보
종교
골프
동영상
벼룩시장
맘스클럽
영어교육
문화정보
고객센터
OFF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청부살인]어머니를 대신해 법정에 섭니다!
멘붕스토리 > 상세보기 | 2018-02-02 13:36:58
추천수 50
조회수   2,988

글쓴이

정의로운동행

제목

[청부살인]어머니를 대신해 법정에 섭니다!
내용



(양자에게 잔혹하게 살해돼 돌아가신 어머니 영정사진)


출처: [청부살인] 어머니를 대신해 법정에 섭니다!

http://pann.nate.com/talk/340697774?page=1
 



어머니 친구분 중 미국 LA에 살고 계시는 "아여사"님이란 분을 찾습니다. 성함은 잘 모르겠습니다만 제가 어릴적부터 "아여사"란 분이 저희 집에 가끔 놀러오셨고 이후 미국 LA에 이민가셨다고 들었습니다. 연령은 저의 어머니와 비슷한 현재 80세쯤 되셨겠군요.

​당시 문제됐던 한국 C해외이사짐센타 대한XX물류 회장이셨던 어머니 고 전자자(실명)의 살인사건, 어머니는 1994년부터 2006년까지 뉴질랜드 오클랜드 핸더슨(2층집)에서 사셨습니다. 당시 양자는 뉴질랜드에서 해외이삿짐센터를 운영하고 있었습니다.


http://m.pann.nate.com/talk/313383226


(위 링크는 어머니를 대신해 목숨을 겁니다! - 2011년 당시 기사내용)






http://agora.media.daum.net/petition/view.html?id=105231

(위 링크 - 2011년 당시 다음 아고라 청원)






아래링크는 당시 양자가 어머니를 칼로 협박하는 동영상을 본 넷티즌이 직접 올린 글입니다. 당시 상황 그대로 생생하게 표현돼있며 회원 중 일부가 사건의 요지를 간략하게 정리해 놨더군요. 당시 전 양자를 상대로한 경찰수사에 집중하느라 이 글이 존재했다는 사실도 나중에야 알았습니다.

http://todayhumor.co.kr/board/view.php?table=bestofbest&no=32756&page=1&keyfield=&keyword=&sb=&no_tag=1






안녕하십니까?

참 많은 세월이 흘렀군요...

저는 지난 2011년 "어머니를 대신해 법정에 섭니다.!" "어머니를 대신해 목숨을 겁니다!" 로 인사드린 홍화선입니다. (인터넷검색 가능) 지난 2009년 8월 19일 어머니는 양자에게 병을 가장해 잔인하게 살해돼 돌아가셨고 어머니의 유언을 받들어 어머니를 대신해 양자를 고소고발했지만 양자는 허울좋은 증거 불충분 무혐의 처분을 받고 뒤늦게(약 2개월 후) 무고라며 양자가 맞고소한 사건에서 [사건번호 대전지방법원천안지원-2010고단1127] 갑자기 피해자에서 가해자로 둔갑되어 유죄로 기소돼 재판을 받았습니다. 어머니 살아 생전 녹취록과 어머니와 같은 병실을 쓰시던 74세 대장암 말기환자의 법정 증언과 52종이 넘는 증거까지 법정에 제출했지만 저는 결국 2011년 12월 29일 무고죄로 법정구속되어 1심에서 징역 3년(검사구형 2년), 2심에서 1년 6개월 감형, 3심 대법원 상고기각되어 1년 6개월이라는 길고도 긴 세월을 감옥에서 보내다 지난 2013년 5월 출소했습니다. 감옥에서 출소하여 저의 자리로 돌아가지 못하고 그동안 건설공사현장에서 일용직으로 일을하며 지냈습니다.

하지만 그동안의 어머니 사건이 가슴에 한으로 남아있었는지 지난 2016년 2월 폐암 (선암) 1기 선고를 받았고 당시 형편이 어려웠던 저에게 천주교재단과 아산재단의 도움으로 겨우 수술을 받고 지금까지 연명하고 있습니다. 폐암 수술을 마치고 6개월 이상 아무것도 하지 못하고 병석에 누워있다가 2016년 10월 경부터 아픈 몸인지만 건설 공사현장에서 다시 일을 시작해서 겨우 연명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 사실을 눈치챈 양자놈은 제가 거주했던 고시원에 살인청부업자를 보내 제방문 앞과 방안 환기구 화장실 하수구 환기구 등에 냄새 지독한 독극물을 살포했습니다. 경찰에 신고하려했지만 고시원 관리인이 본인도 경찰에 불려다는 것이 귀찮다는 이유로 만류를 했고 어쩔 수 없이 그 고통을 참으며 건설 공사현장에서 약 10개월 동안 이를 악물고 일을 해서 돈을 모아 2017년 10월 경 부천 중동 소재 C 오피스텔로 이사를 했습니다. 하지만 이사를 한지 몇주만에 독극물 살포는 다시 시작됐습니다. 거실 주방 하수구와 환기구를 비롯해 양측(좌츤방, 우츤방) 창문과 벽면을 통해 독극물을 뿌리고 그 냄새가 제방까지 스며들어 옵니다.

오피스텔의 특성 상 하수구 배관이 위에서 아래로 흐르기 때문에 아마도 윗층에서 하수구를 통해 독극물을 뿌리고 있을 것으로 예측합니다. 또한 창문가 있는 실외기 환기구는 옆방과 나란히 붙어 있기 때문에 옆방에서 실외기 환기구를 통해 독극물을 살포하고 있을 것으로 판단합니다. 옆방에서 실외기 환기구를 열때면 소리가 들리고 그때마다 독극물 냄새가 제 방의 실외기 환기구를 통해 독극물 냄새가 지독하게 스며들고 있습니다. 또한 주방의 환기구는 위 아래로 연결되어 있기에 아마도 아래층에서 주방 환기구를 통해 독극물을 살포하고 있을 것이라고 예측됩니다.

참다못해, 집주인과 협의하에 같은 건물의 반대방향 최상위층인 19층으로 옮겼으나 기다리고 있었다는 듯, 이사한 다음날부터 양측(좌,우측 방)과 아래층에서 독극물을 뿌려대고 있습니다. 이제는 그것도 모자라 방 천장에 설치된 소방용 스프링쿨러에서도 독극물 냄새가 납니다.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일들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새로운 방으로 이사 온 몇일 후, 윗층에서 무언가 톱으로 자르는 소리도 들리고 사람 얘기하는 소리도 들리더니 아마도 천장 속으로 들어가 소방 스프링쿨러와 연결된 배관을 톱으로 잘라내고 그곳에도 독극물을 살포하고 있는 듯 합니다. 이상하게도 소방 스프링쿨러에서 독극물이 살포되기 전 옆 방에서는 항상 에어컨이 작동하는 소리가 들립니다.

그동안, 경찰에 여러차례 신고를 했지만, 독극물이 휘발성이 강해서 잠깐 냄새가 났다가 경찰이 도착할 때 쯤이면 냄새가 사라져 버립니다. 또한 경찰이나 관리사무실 직원이나 다른 사람들이 제 방에 도착할 때 쯤이면 양쪽(좌,우) 벽에서 아로마 향수 냄새가 잔동을 합니다. 아로마 향수 냄새가 더 강하기 때문에 독극물 냄새가 묻혀 버리는 것 같습니다. 그러다가 경찰이 가고나면 10분도 안돼서 또 다시 독극물 냄새가 나기 시작합니다. 추정하기에 그 독극물 냄새는 가습기살균제 원료로 사용했던 PHMG, PGH, CMIT-MIT와 벤젠 냄새가 나는 발암물질과 살구씨냄새가 나는 청산가리로 분류됩니다. 이러한 재료를 화장품이나 향수 남자 스킨과 같은 것에 섞어 혼합하여 뿌리려고 있습니다. 현재 저는 폐암 수술 이후 아주 깨끗했던 폐가2016년 11월부터 3개월마다 한번씩 진행되는 정기 추적검사에서 간질성폐렴(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과 동일한 병세) 증세가 나타나기 시작했습니다.

또한, 이제는 저의 핸드폰 위치 추적은 물론, 해킹을 해서 모든 정보와 메세지를 들여다 보고 있으며, 제가 건물 밖으로 나가면 미행을 하며 (수십놈으로 추정), 제가 지하철이나 버스를 타면 저를 따라 같이 차에 타서 독극물을 뿌립니다. 특히 지하철의 에어컨에서 독극물 냄새가 퍼져나와 저뿐만 아니라 상당수의 승객들이 갑자기 기침을 해대며 그 독극물 냄새에 고통스러워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사람들은 그것이 독극물인지도 조차도 모르기 때문에 단지 누군가의 향기 지독한 향수나 혹은 화장품일거라 생각하는 것 같았습니다.

참 이해가 않가는 것은 수십놈들이 하루종일 하는 일은 독극물 뿌리는 일입니다. 나 같으면, 지겨워서라도 더욱이 그 독극물을 뿌리며 나 또한 그 독극물 냄새 일부를 맡아야 하기에, 아무리 돈에 환장을 해도, 그런 짓은 절대 하지 않을뿐더러, 사람을 독살하는 그런 인류배반적인 일은 절대 하지 않을텐데...

죄송하지만 금지어 때문에 자꾸 에러메세지가 뜹니다.

출처: [청부살인] 어머니를 대신해 법정에 섭니다! (자세한 사항은 원본 참조요망)
http://pann.nate.com/talk/340676769

추천스크랩 삭제답변목록




댓글쓰기
패스워드 패스워드를 입력하세요.(댓글 삭제시 사용됩니다.)
도배방지키  57779044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댓글아이콘선택 [댓글 작성시 댓글콘을 클릭하시면 내용에 추가됩니다.]
센스! 냠냠냠 힝~ 누구? ... 좋아 애도 주식 대한민국 릴랙스 갈래말래 더워 추워요 훗 샤방 해피 화남 훌쩍 >_< 깜빡 소주 반대 찬성 완소 흑흑 헐 ^^ ye~ 굿 복받으세요 미스터 미세스 미스 헉! 후덜덜 덜덜덜 뷁 캬캬캬 아자 뭐죠? 사랑 필요없다 지구를떠라 필승 캬캬캬 지름신 고맙습니다 완전조아 자기야 빠팅 니들이알어 므흣 뭐라카노 추워 하이 ㅋ 사랑해 화이팅 아자아자 쌩큐 힘내 열폭 오늘 하하하 하앙 킹왕짱 뭐니 듣보잡 ok so hot 신상품
이전게시글 캐나다 한인 젊은이들여, 일어나라! 2018-01-27 12:26:27
다음게시글 김지우 "남편 레이먼킴 요리먹고 뱉어보는 게 소원" 2018-07-09 20:16:31
개인블로그
헬프미
음식이야기
멘붕스토리
남자들의 수다
여자들의 수다
자유게시판
익명게시판
포토게시판
동영상 골프 종교 커뮤니티 생활정보
최신 업데이트 게시글
[동영상]
by 케이드라마 | 2019-06-19
글로벌 자연 다큐 6월19일 - 볏짚색과일박쥐의 ...
[동영상]
by 케이드라마 | 2019-06-19
JTBC 프리미엄 라이브레슨 70 6월19일
[동영상]
by 케이드라마 | 2019-06-19
위대한 수제자 2회 6월19일 - 연복&홍운 팀의 삼...
[동영상]
by 케이드라마 | 2019-06-19
차이나는 클라스 6월19일 - 아낌없이 주는 숲
[동영상]
by 케이드라마 | 2019-06-19
대한외국인 6월19일
최신 댓글리스트 + 더보기
[토론토 팝니다]
어디로 연락 드리면 되나요?
by 184.149.***.*** | 0일 16시간 6분 5초전
[교민뉴스]
복받으세요
by 211.114.***.*** | 0일 16시간 7분 38초전
[남자들의 수다]
자신감이 제일 중요합니다. 남자...
by kimkihee | 0일 16시간 32분 전
공지사항 + 더보기
개인블로그 및 미니홈피 이용안내..
일부 동영상 메뉴이동 안내..
포인트 기능 이용하기..
잡아라! 게시판 랭킹 이벤트 안내..
회원정보 수정을 꼭 해주세요..
광고문의 사이트이용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