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밀번호찾기 | 장바구니
NEW
HOT
HOT
HOT
NEW
사이트홈
캐나다뉴스
커뮤니티
생활정보
종교
골프
동영상
벼룩시장
맘스클럽
영어교육
문화정보
고객센터
OFF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섭섭하다
멘붕스토리 > 상세보기 | 2019-04-13 23:44:12
추천수 8
조회수   53

글쓴이

빨간파파야

제목

섭섭하다
내용
 25살에 결혼해서 26살에 첫애를 낳고 31살에 둘째를 낳으면서 아이들과 남편만을 위해 살았어요

엄밀히 말하면 아이들만을 위해 살았다고 할 수 있겠죠. 물론 아이들이 그렇게 살아달라고 하지도 않았고 남편이 그렇게 하라고 하지도 않았어요

제가 일욕심도 없었고 필요도 못느꼈었고요. 미국으로 오면서 일정기간동안은 일 할 수 있는 상황도 신분도 아니었구요. 경제적으로 빠듯했지만 전업으로 그렇게 살았어요

이제 둘째가 대학을 가요. 자기가 하고싶은 것을 찾아 원하는 곳으로 가려고 하네요. 더 좋은 대학도 마다하고 하고싶은 것을 찾아 가요. 친구집이야기라면 두손들고 칭찬해줬을텐대 내 이야기가 되다보니 어쩐지 마음이 좀 쓸쓸해지는 것은 뭐라고 설명해야할까요?

나도 별 수 없는 티피컬 코리안맘이었던 것을 인정하는 것도 싫고 그냥 이 모든 것이 허무해지는 저녁이네요

지난 23년간의 세월이 너무너무 바보같고 허무하다는 생각이 들어요. 저는 무엇을 위해 살아왔던 것일까요? 왜 아이들을 내마음대로 하고 싶어하는 것일까요? 내 소유물이 아니라는 것을 너무 잘 알면서도 제 뜻을 저버리는 아이가 야속하다는 생각이 드는 것은 또 무슨 모순일까요?

벌써 2년전에 아이뜻을 받아들이자 포기해버린 마음이었는데도 막상 닥치니 어렵네요. 그래도 그동안 제뜻을 따라 공부해준 아이에게 고마워해야하는 것이겠죠??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할 지 너무 막막해요. 다들 저를 이상한 엄마라고 하시겠죠...저도 잘 알아요. 그래도 오늘 저녁은 마음이 힘드네요.누가 이마음을 이해할 수 있을까요? 혼자 어디라도 훌쩍 다녀오고 싶어요.
추천스크랩 삭제답변목록




은혜받아요 2019-04-14 01:33:42
답글

서운하신 솔직한 심정은 이해하겠는데요.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할지 너무 막막하시단 말씀은 이해못하겠네요

빨간파파야 2019-04-14 01:41:48

    막막하죠앞으로 이런 섭섭함이 이어가면 너무 힘들거 같아요.
이해 안가시는 부분 좀 더 설명해주세요?

댓글쓰기
패스워드 패스워드를 입력하세요.(댓글 삭제시 사용됩니다.)
도배방지키  88562798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댓글아이콘선택 [댓글 작성시 댓글콘을 클릭하시면 내용에 추가됩니다.]
센스! 냠냠냠 힝~ 누구? ... 좋아 애도 주식 대한민국 릴랙스 갈래말래 더워 추워요 훗 샤방 해피 화남 훌쩍 >_< 깜빡 소주 반대 찬성 완소 흑흑 헐 ^^ ye~ 굿 복받으세요 미스터 미세스 미스 헉! 후덜덜 덜덜덜 뷁 캬캬캬 아자 뭐죠? 사랑 필요없다 지구를떠라 필승 캬캬캬 지름신 고맙습니다 완전조아 자기야 빠팅 니들이알어 므흣 뭐라카노 추워 하이 ㅋ 사랑해 화이팅 아자아자 쌩큐 힘내 열폭 오늘 하하하 하앙 킹왕짱 뭐니 듣보잡 ok so hot 신상품
이전게시글 꿩먹고 알먹기 ~~~당일지급$$$ 나름 괜찮은 일자리 2019-04-13 07:24:25
다음게시글 카톡에 지가 먼저 말걸고 답장하면 대답 안하는 사람들 2019-04-14 13:52:31
개인블로그
헬프미
음식이야기
멘붕스토리
남자들의 수다
여자들의 수다
자유게시판
익명게시판
포토게시판
동영상 골프 종교 커뮤니티 생활정보
[종영드라마]
참 좋은 시절
ondemandforyou | 2019-04-22
[잼있는영상] 컬투쇼 (레전드사연) UCC ...
[동영상]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동영상]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최신 업데이트 게시글
[쿠폰핫딜정보]
by amazon | 2019-04-22
Amazon) Coway Aquamega 100 Water Purifier $1...
[남자들의 수다]
by 검검섬검 | 2019-04-22
라면 드시죠?
[여자들의 수다]
by 빨간파파야 | 2019-04-22
남편이나 남친이 하는 행동중에 나를 심쿵하게 ...
[헬프미]
by claudiachoe | 2019-04-22
차사고 또 났어요... 100% 제 잘못일까요??
[멘붕스토리]
by 문양히 | 2019-04-22
몇달이 지나도 너무 너무 기분 나쁜 비행기 안에...
최신 댓글리스트 + 더보기
[여자들의 수다]
웬만하면 회사에선 조금이라도 ...
by oliviayoo | 0일 12분 12초전
[여자들의 수다]
여기저기 다니며 겸손을 배우신...
by jasmineyi | 0일 14분 1초전
[멘붕스토리]
저는요.. 비행기 가운데 줄의 끝...
by jinlim | 0일 15분 42초전
공지사항 + 더보기
개인블로그 및 미니홈피 이용안내..
일부 동영상 메뉴이동 안내..
포인트 기능 이용하기..
잡아라! 게시판 랭킹 이벤트 안내..
회원정보 수정을 꼭 해주세요..
광고문의 사이트이용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