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밀번호찾기 | 장바구니
NEW
HOT
HOT
HOT
NEW
사이트홈
캐나다뉴스
커뮤니티
생활정보
종교
골프
동영상
벼룩시장
맘스클럽
영어교육
문화정보
고객센터
OFF
[교민뉴스]   [정치]   [경제]   [사회/생활]   [부동산]   [이민/교육]   [특집중국뉴스]   [전문가칼럼]   [세계/IT]   [연예가소식]   [한국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페미니즘 총리' 트뤼도를 추락시킨 두 女장관의 퇴장
수사 외압 스캔들로 내각 핵심 장관 잇따라 사임
사회_생활 뉴스 > 상세보기 | 2019-03-12 17:55:04
추천수 154
추천수

리포터

토론토중앙 (news@cktimes.net) 기자

기사출처

토론토 중앙일보
내   용

4년 전 젊은 지도자 열풍의 중심에 서며 10년 만에 캐나다 정권을 바꾼 꽃미남 총리 저스틴 트뤼도(48)가 정치인생 최대의 위기를 맞고 있다. 퀘벡의 대형 건설사(SNC-라발린) 뇌물 사건 수사를 무마하려 했다는 ‘외압설’이 불거지면서다. 특히 페미니스트(여권 옹호자)를 자처해온 그가 핵심 여성 장관 두 명의 잇따른 사임으로 역공을 당하는 모양새다. 

6일(현지시간) CNN 등 외신에 따르면 문제의 외압설은 의회 청문회를 계기로 ‘진실 공방’으로 확대되고 있다. 트뤼도의 최측근인 제럴드 버츠 수석보좌관은 이날 하원 법사위원회에 출석해 “압력을 가하지 않았다”며 총리의 외압 의혹을 부인했다. “모든 대화가 규칙 내에서 이뤄졌고, 합당한 행동이었다”는 트뤼도의 입장을 뒷받침하는 발언이다. 지난달 중순 돌연 사임한 뒤 지난달 27일 의회 청문회에서 꾸준한 압력을 받았다고 주장한 조디 윌슨-레이볼드 전 법무장관의 발언과 정면 배치된다.

수사 외압 스캔들로 내각 핵심 장관 잇따라 사임

윌슨-레이볼드 전 장관은 트뤼도 총리가 초대 내각 때 발탁한 스타 여성 장관이다. 그러나 뇌물 사건이 불거진 후 트뤼도에게서 등을 돌렸다. 트뤼도 총리와 측근들로부터 지난해 뇌물 제공 혐의로 수사를 받는 SNC-라발린을 기소하지 말라고 ‘은근한 협박(veiled threats)’을 수차례 받았다는 사실도 폭로했다. “10차례의 전화와 10번의 면담, 문자 메시지 등을 통해 압박을 받았다”는 구체적 증언을 덧붙이면서다. 트뤼도의 요구를 거부한 대가로 지난 1월 보훈부 장관으로 좌천됐다고도 주장했다.  

윌슨-레이볼드에 이어 또 다른 스타 장관이던 제인 필포트 재무장관도 지난 4일 “더이상 트뤼도 내각의 편을 들어줄 수 없다”며 자리에서 물러났다. 사직서에 그는 “슬프게도 나는 정부가 이 사안에 대해 대처해 온 방식에 신뢰를 잃었다”고 썼다.
 
두 여성 장관의 사임이 뼈아픈 것은 이들이 ‘트뤼도 정치’의 상징과도 같은 인물이었기 때문이다. 트뤼도는 자랑스럽고 당당하게 자신이 페미니스트임을 밝혀왔다. 4년 전 캐나다 사상 최초로 남여 동수의 파격적 내각을 출범시킨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는 ‘동등한 성비를 중요하게 고려한 이유가 뭐냐’는 질문에 “지금은 2015년이기 때문”이라고 답해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캐나디안 프레스는 “둘 다 강한 여성 후보들을 영입할 수 있는 자유당의 능력을 보여주는 상징이었다”고 썼다. NBC방송도 “필포트는 트뤼도 정부에서 가장 존경받고 유능한 장관 중 한사람이었다”다며 “소신있는 사임이 트뤼도에게 중대한 타격”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파문으로 트뤼도의 ‘이미지 정치’가 한계를 드러낸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트뤼도는 총리 선출 당시 카리스마 있고 훈남 정치인이라는 이유로 국제적 유명인사가 됐다. 페미니스트적 관점과 타투, 번지점프 코치를 포함한 과거 직업까지 그의 모든 것이 대서특필될 만큼 화제를 모았다. 
  
하지만 이런 대중 호소형 전략이 ‘부메랑’으로 돌아오고 있다. 토론토 일간 토론토 썬은 “트뤼도의 ‘페이크(fake) 페미니즘’이 드러났다”며 “이는 레이볼드에 대한 경멸적 대우에서 다시 드러났다”고 꼬집었다. 캐나디안 프레스도 “레이볼드가 사임한 후 트뤼도는 그녀를 ‘조디’라고 반복해 불렀는데 작은 굴욕이었지만 많은 사람이 알아차렸다”고 지적했다.
 
야당도 “2015년 선거 운동 이후 자유당이 유권자에게 호소해온 핵심 요소는 페미니즘이었지만, 총리는 그가 위선자라는 것을 보여준다”고 공세의 고삐를 죄었다. 제1야당인 보수당의 앤드루 쉬어 대표는 트뤼도 총리의 즉각 사퇴와 사법당국의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글로벌뉴스는 “통상 세계 여성의 날(8일)은 트뤼도 총리에 빛나는 시간이었다”며 “하지만 트뤼도가 (이날) 계획한 활동이 무엇이든 논란의 여지가 있을 것이다. 그가 세심하게 쌓아온 페미니스트 브랜드 뿐 아니라 그의 정부가 캐나다 여성들의 삶을 더 좋게 만들기 위해 기울인 노력마저 위태롭게 한다”고 꼬집었다.




추천스크랩 목록




댓글쓰기
패스워드 패스워드를 입력하세요.(댓글 삭제시 사용됩니다.)
도배방지키  17628451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댓글아이콘선택 [댓글 작성시 댓글콘을 클릭하시면 내용에 추가됩니다.]
센스! 냠냠냠 힝~ 누구? ... 좋아 애도 주식 대한민국 릴랙스 갈래말래 더워 추워요 훗 샤방 해피 화남 훌쩍 >_< 깜빡 소주 반대 찬성 완소 흑흑 헐 ^^ ye~ 굿 복받으세요 미스터 미세스 미스 헉! 후덜덜 덜덜덜 뷁 캬캬캬 아자 뭐죠? 사랑 필요없다 지구를떠라 필승 캬캬캬 지름신 고맙습니다 완전조아 자기야 빠팅 니들이알어 므흣 뭐라카노 추워 하이 ㅋ 사랑해 화이팅 아자아자 쌩큐 힘내 열폭 오늘 하하하 하앙 킹왕짱 뭐니 듣보잡 ok so hot 신상품
이전게시글 “거주지역 근거 차 보험료 책정은 부당” 2019-03-12 17:51:40
다음게시글 자전적 1인극에 도전하는 트뤼도 캐나다 총리 어머니 2019-03-12 18:04:05
SK 이민법률사무소
[알버타]
조현기 Audi (아우디) Midtown Toronto
[Toronto]
모기지 해결사
[토론토]
전 법률사무소 (변호사)
[Toronto]
아론네츄럴 솔루션
[Toronto]
동서전자 (가정용품)
[Burnaby]
본한인교회
[Vaughan]
세방여행사 (토론토 블로어 본점)
[Toronto]
쿠쿠캐나다
[Thronhill]
비쥬속눈썹
[Canada]
동영상 골프 종교 커뮤니티 생활정보
최신 업데이트 게시글
[gloriaappy - •─ ♡ 상단 스킨 ]
by gloria | 2019-03-26
봄 상단 스킨
[밴쿠버 팝니다]
by lch0944 | 2019-03-26
수퍼 싱글 침대 & 더블 사이즈 침대 판매
[밴쿠버 팝니다]
by 노스벤 | 2019-03-26
런링머신 20불에 판매 합니다
[토론토 구인구직]
by BINEXJ | 2019-03-26
[구인] [BINEX LINE] Import Coordinator
공지사항 + 더보기
개인블로그 및 미니홈피 이용안내..
일부 동영상 메뉴이동 안내..
포인트 기능 이용하기..
잡아라! 게시판 랭킹 이벤트 안내..
회원정보 수정을 꼭 해주세요..
광고문의 사이트이용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