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밀번호찾기 | 장바구니
홈으로 캐나다 한인포털 해피코리아 캐나다뉴스 사회/생활 상세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토론토 총격-칼부림 빈발 치안 우려
캐나다데이 5명 사망 - 경찰 “여전히 안전한 도시”
사회_생활 뉴스 > 상세보기 | 2019-07-16 10:05:46
추천수 334
추천수

리포터

토론토중앙 (news@cktimes.net) 기자

기사출처

토론토 중앙일보
내   용
캐나다데이 5명 사망 - 경찰 “여전히 안전한 도시” 

공휴일인 캐나다데이(1일)을 낀 지난 주말새 토론토 곳곳에서 총격과 칼부림 살인사건이 빈발해 치안에 대한 우려가 또다시 고조된 가운데 경찰은 “여전히 안전한 도시”라고 강조했다. 경찰에 따르면 1일 노스욕의 제인 스트릿 인근 팔스태프 에비뉴의 한 놀이터에서 밤 10시쯤 한 남성이 총격을 당해 숨지는등 지난 27일부터 5일새 4명이 총격으로 목숨을 잃었고 떠 다른 남성 2명이 총상으로 위독한 상태에 빠졌다.

또 27일 늦은밤에  졸업을 앞둔 17세 남고생이 칼에 찔려 사망했다. 이와관련, 2일 마크 산더스 토론토경찰국장은 “주말새 몰려 발생한 중대범죄로 자주 일어나지는 않는다”며”토론토는 통계적으로 북미 대도시들중 안전한 곳”이라고 말했다. 산더스 국장은 이어 “여러명의 용의자들을  체포했으나 경찰력만으로는 이같은 폭력 사태를 해결하기 힘들다”며 “사회적으로 관심을 갖고 사전 예방에 힘을 기울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범죄를 저질러 감옥생활을 한 전과자들이 사회에 나와 재범하는 확율이 90%에 달한다”며 “이들이 잘못된 길로 다시 들어서지 않도록하는 사회적인 시스템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작년 토론토의 살인사건은 역대 최다 기록인 모두 96건이였으며 올해들어 3일 현재까지 토론토에서 모두 32건의 살인사건이 발생했다. 

존 토리 토론토시장은 “경찰이 용의자들을 검거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이번 사건들은 연관된 것이 아닌 별개의 케이스”이라고 말했다.  “총기가 범람하고 있고 인명을 경시해 총격을 주저하지 않는 범죄자들이 큰 문제”이라고 개탄했다



2일 마크 산더스 토론토경찰국장이 지난 주말새 발생한 총격과 칼부림 살인사건에 대해 설명을 하고 있다.
추천스크랩 목록
댓글쓰기
패스워드 패스워드를 입력하세요.(댓글 삭제시 사용됩니다.)
도배방지키  82733760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댓글아이콘선택 [댓글 작성시 댓글콘을 클릭하시면 내용에 추가됩니다.]
센스! 냠냠냠 힝~ 누구? ... 좋아 애도 주식 대한민국 릴랙스 갈래말래 더워 추워요 훗 샤방 해피 화남 훌쩍 >_< 깜빡 소주 반대 찬성 완소 흑흑 헐 ^^ ye~ 굿 복받으세요 미스터 미세스 미스 헉! 후덜덜 덜덜덜 뷁 캬캬캬 아자 뭐죠? 사랑 필요없다 지구를떠라 필승 캬캬캬 지름신 고맙습니다 완전조아 자기야 빠팅 니들이알어 므흣 뭐라카노 추워 하이 ㅋ 사랑해 화이팅 아자아자 쌩큐 힘내 열폭 오늘 하하하 하앙 킹왕짱 뭐니 듣보잡 ok so hot 신상품
이전게시글 캐나다 국가브랜드 세계 8위 2019-07-16 09:40:29
다음게시글 연방자유당, 10월 총선 재집권 ‘한줄기 햇살’ 2019-07-16 10:08:13
광고문의 사이트이용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