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밀번호찾기 | 장바구니
종교 전체 종교 뉴스 기독교방송 어린이 기독교방송 한인교회 방송 오늘의 QT 찬양 Praise
홈으로 캐나다 한인포털 해피코리아 종교 종교뉴스 상세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한국교회언론회 "지자체 '인권 조례' 제정, 문제 있다" 주장
종교뉴스 > 상세보기 | 2019-05-14 18:35:10
추천수 3
조회수   66

글쓴이

기독일보 박용국

제목

한국교회언론회 "지자체 '인권 조례' 제정, 문제 있다" 주장
내   용
 한국교회언론회(대표 유만석 목사)가 14일 논평을 통해 "각 지자체들의 ‘인권 조례’ 제정 문제는 없는가?"를 묻고, "국가 사무에 관한 것은 지자체 업무로 원칙적으로 불가하다"고 주장했다.

언론회는 "최근 지방자치단체(이하 지자체)들은 앞 다투어 ‘인권조례’ ‘시민(인권)교육조례’ ‘학생인권조례’ 등을 만들고 있는데, 합법적이냐"를 묻고, "물론 지자체들이 조례를 제정할 수는 있지만, 국가의 법체계를 위하여 지자체가 만드는 '조례'에는 한계와 그 범위 안에서 만들 수 있다"며 "그러나 요건을 갖추지 못하면, ‘위임 조례’로서의 효력을 인정하기 어렵게 된다"고 했다.

 

이어 언론회는 "현재 각 지자체별로 만들어졌거나, 만들고 있는 ‘인권조례’ ‘학생인권조례’ ‘시민인권조례’등은 문제점이 있다"고 지적하고, 특히 "인권에 관한 것은 지자체의 사무가 아니라 국가의 통일된 업무로, 국가기관에서 인권에 관한 것을 각 지자체에 위임한 법령이 없는데 각 지자체별로 '인권'에 관한 조례제정이 유행처럼 번지고 있는 것은 문제가 있으며, 국가 사무에 대한 월권으로, 매우 위험하다"고 지적했다.

언론회는 "아무리 의미가 있고 좋은 의도가 있다 할지라도, 명백한 근거가 되는 법령이 없는데도, 이를 제정하고 주민들에게 강요하거나 학생들에게 권리를 주는 것은 ‘불법’"이라 단언하고, "근거 없는 ‘위임 사무’로 지자체들이 주민들을 현혹하고 이를 잘 모르는 주민들에게 압력을 넣어서는 안 된다. 이는 법체계에 혼란을 주는 것이며, 지자체의 월권이며, 불법이다"고 주장했다. 다음은 언론회 논평 전문이다.

각 지자체들의 ‘인권 조례’ 제정 문제는 없는가?
국가 사무에 관한 것은 지자체 업무로 원칙적으로 불가하다

최근 지방자치단체(이하 지자체)들은 앞 다투어 ‘인권조례’ ‘시민(인권)교육조례’ ‘학생인권조례’ 등을 만들고 있다. 그렇다면 지자체가 이런 조례들을 만드는 것은 합법적인가? 물론, 지자체들도 <헌법>과 <지방자치법>에서 정하는 대로 <조례>를 제정할 수는 있다.

헌법 제117조 제1항에서는 ‘법령의 범위 안에서 자치에 관한 규정을 제정할 수 있다’고 명시되어 있고, 지방자치법에도 제22조에서 ‘지방자치단체는 법령의 범위 안에서 그 사무에 관하여 조례를 제정할 수 있다. 다만 주민의 권리 제한 또는 의무 부과에 관한 사항이나 벌칙을 정할 때에는 법률의 위임이 있어야 한다’라고 규정하고 있다.

즉 국가의 법체계를 위하여 지자체가 만드는 <조례>에는 한계와 그 범위 안에서 만들 수 있다는 것이 된다.(대법원 2002.4.26. 선고 2002추23 판결 등)

이것은 지자체가 ‘자치 사무’(주: 국가로부터 간섭받지 않고 자율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 고유 사무로 주민의 복리와 관련된 사무가 주가 된다)나 ‘단체위임사무’(주: 지자체가 법령에 의하여 국가 또는 다른 공공 단체로부터 위임받아 행하는 사무)에 관한 것은 가능하나, 국가사무에 관한 것은 원칙적으로 자치 조례의 제정 범위에 속하지 않는 것이다.(대법원 1992.7.28. 선고 92추31 판결, 1995.12.12. 선고 95추32 판결 등)

만약 이런 요건을 갖추지 못하면, ‘위임 조례’로서의 효력을 인정하기 어렵게 된다. 여기에는 전국적으로 통일적인 처리가 요구된다든지, 이에 관한 경비나 최종적인 책임 귀속의 문제가 있기 때문이다.(대법원 1999.9.17. 선고 99추30 판결, 2017.12.5. 선고 2016추5162 판결 등)

또 조례가 법령에 위배되는지 여부, 둘 사이에 모순과 저촉이 있는지의 여부도 판단하여야 한다.(대법원 2009.10.15. 선고 2008추32 판결)

그러나 현재 각 지자체별로 만들어졌거나, 만들고 있는 ‘인권조례’ ‘학생인권조례’ ‘시민인권조례’등은 문제점이 있다. “인권”에 관한 것은, 지자체의 사무가 아니라, 국가의 통일된 업무이다. 우리나라에서 인권을 다루는 기구는 국가인권위원회로, 국가의 독립적 기구이다. 그렇다면 국가기관에서 인권에 관한 것을 각 지자체에 위임한 법령이 있는가?

그럼에도 불구하고, 각 지자체별로 “인권”에 관한 조례제정이 유행처럼 번지고 있는 것은 문제가 있으며, 국가 사무에 대한 월권으로, 매우 위험하다. 이는 자칫하면 <조례>로서의 효력이 없는 것을, 마치 지자체와 지자체장들이 업적 쌓기처럼 만들어서 시행하려 한다는 오해까지 받을 수 있다. 그래서는 안 된다.

아무리 의미가 있고 좋은 의도가 있다 할지라도, 명백한 근거가 되는 법령이 없는데도, 이를 제정하고 주민들에게 강요하거나 학생들에게 권리를 주는 것은 ‘불법’일 수밖에 없다. 근거 없는 ‘위임 사무’로 지자체들이 주민들을 현혹하고 이를 잘 모르는 주민들에게 압력을 넣어서는 안 된다. 이는 법체계에 혼란을 주는 것이며, 지자체의 월권이며, 불법이다.

법치국가에서 불법으로 주민들을 대할 수 있는가? 이제부터라도 각 지자체들은 어떤 <조례>를 제정함에 있어, 제대로 된 법령에 근거할 것이며, 만약 이를 어긴 것이라면 즉시 폐기하거나 중단해야 마땅하다. 그럼에도 이를 계속 이어간다면 사회적 혼란이 가속될 것이며, 자칫하면 반국가적 행위까지 되고 말 것이다.

http://www.christiandaily.co.kr/news/%ED%95%9C%EA%B5%AD%EA%B5%90%ED%9A%8C%EC%96%B8%EB%A1%A0%ED%9A%8C-%EC%A7%80%EC%9E%90%EC%B2%B4-%EC%9D%B8%EA%B6%8C-%EC%A1%B0%EB%A1%80-%EC%A0%9C%EC%A0%95-%EB%AC%B8%EC%A0%9C-%EC%9E%88%EB%8B%A4-%EC%A3%BC%EC%9E%A5-83548.html

추천스크랩 목록
이전게시글 "서울시는 동성애 퀴어 축제를 불허해야 한다" 2019-05-13 18:40:22
다음게시글 동성애·LGBT 옹호자들의 표적된 칙필레, 이번엔 텍사스주 대학 총학생회서 퇴출 나서 2019-05-14 18:35:47
종교뉴스
699
기독교방송
3535
한인교회 방송
235
오늘의 QT
561
동영상 골프 종교 커뮤니티 생활정보
[동영상]
최고의 요리비결 : 07/24/2019
케이드라마 | 2019-07-23
[동영상] 뉴스 940 : 07/24/2019
[동영상] 뉴스A Live : 07/24/2019
[동영상] 뉴스파이터 : 07/24/2019
최신 업데이트 게시글
[토론토 구인구직]
by Kimchi | 2019-07-24
[구인] Jasper 김치하우스(한식레스토랑) 에서 ...
[동영상]
by 케이드라마 | 2019-07-23
최고의 요리비결 : 07/24/2019
[동영상]
by 케이드라마 | 2019-07-23
뉴스 940 : 07/24/2019
[동영상]
by 케이드라마 | 2019-07-23
뉴스A Live : 07/24/2019
[동영상]
by 케이드라마 | 2019-07-23
뉴스파이터 : 07/24/2019
최신 댓글리스트 + 더보기
[동영상]
ㅁㄴㅇㄹ
by 218.39.***.*** | 0일 1시간 53분 6초전
[멘붕스토리]
렌즈 끼세요. 1회용 one 용으로...
by allisonpark | 0일 6시간 29분 27초전
[여자들의 수다]
답이 간단하네요. 그냥 들고다니...
by nayunpark | 0일 6시간 30분 43초전
공지사항 + 더보기
개인블로그 및 미니홈피 이용안내..
일부 동영상 메뉴이동 안내..
포인트 기능 이용하기..
잡아라! 게시판 랭킹 이벤트 안내..
회원정보 수정을 꼭 해주세요..
광고문의 사이트이용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