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밀번호찾기 | 장바구니
홈으로 캐나다 한인포털 해피코리아 종교 종교뉴스 상세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서울시민 80.5%... "서울시청 퀴어축제 행사 부적절"
종교뉴스 > 상세보기 | 2019-05-14 18:37:05
추천수 2
조회수   101

글쓴이

기독일보

제목

서울시민 80.5%... "서울시청 퀴어축제 행사 부적절"
내   용
 여론조사 공정이 성인남녀 1,025명에 대해 “퀴어축제에 대한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퀴어축제는 서울시청 광장에서 6월 1일 날 열릴 예정이다. 5가지 문답이 있었는데, 첫째로 “동성 간 결혼이 인정돼야 한다고 생각 하는가”라는 질문이었다. 이에 ‘반대 한다’가 67%, ‘찬성 한다’가 25.9%였다. 2018년도 각각 반대 73.9% 찬성 20.8%에 비해, 반대 응답 비율이 줄어든 것을 볼 수 있다.
동성애 퀴어축제 여론조사 공정 2019
©여론조사 공정

두 번째로 “퀴어문화축제가 서울시청 앞 잔디광장에서 열리는데, 과도한 노출, 성인용품 판매가 논란이 되고 있다”며 “그러나 시민들과 어린이들을 위한 공공장소에서 공연음란에 해당한다는 반대의견도 있다”고 전했다. 이를 “어떻게 생각하는지”에 대한 질문이 던져졌다.

 

이에 시민과 어린이들을 위한 장소이므로, 부적절하다는 응답이 80.5%, 과도한 노출과 음란공연도 괜찮다는 응답이 13.3%였다. 2018년에는 부적절이 82.9%, 괜찮다가 13.3%였다.

동성애 퀴어축제 여론조사 공정 2019
©여론조사 공정

세 번째로 “서울시 공무원들이 서울광장에서 시행된 동성애 퀴어행사가 광장의 사용목적과 규칙을 위반했다”며 “사용신고 시 허가하지 말 것을 열린광장 운영시민위원회와 서울시에 요청한 것”에 대한 생각을 물었다.

이에 ‘적절한 요청 이었다’가 60.5%, ‘부적절한 요청 이었다’가 28%, 잘 모르겠다가 11.4%였다.

동성애 퀴어축제 여론조사 공정 2019
©여론조사 공정

네 번째로 “선생님께서는 퀴어 문화축제가 자녀들과 함께 참여할 수 있는 행사라고 생각하십니까, 아니라고 생각 합니까”라는 질문이었다.

이에 ‘가족과 함께 참여할 수 있다’가 19.5%, ‘가족과 함께 참여하기는 어렵다’가 73.6%였다. ‘잘 모르겠다’는 6.9%로 응답했다. 전년도 18.5%가 ‘함께 참여할 수 있다’고 응답했는데, 올해는 1%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참여하기 어렵다’는 응답비율은 작년에는 77%로, 2.4% 줄어들었다.

동성애 퀴어축제 여론조사 공정 2019
©여론조사 공정

다섯 번째로 “서울시가 동성애 퀴어 문화축제 장소로 서울 시청광장 사용을 허가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 하십니까”라는 질문이 던져졌다.

이에 ‘적절하지 않다’는 64%, ‘적절하다’는 24.8%로 조사됐다. 이는 2018년도 적절하지 않다가 67%로 응답된 것에 비해 다소 응답비율이 내려간 것으로 인다. 반면 2018년에는 적절하다가 24.7%로 조사됐다.

동성애 퀴어축제 여론조사 공정 2019
©여론조사 공정

여섯 번째로 “국가인권위원회가 청소년 유해매체물 심의기준 중 '동성애' 관련 조항을 삭제하라고 권고했다”며 “현재 청소년들이 자유롭게 동성애물을 볼 수 있게 됐다”고 했다. 이어 “선생님께서는 그러한 권고에 대하여 어떻게 생각하십니까”라는 질문이 던져졌다.

‘잘못된 권고이다’가 58.7%, ‘당연한 권고이다’가 30.7%, ‘잘 모르겠다’가 10.7%로 조사됐다.

http://www.christiandaily.co.kr/news/%EC%84%9C%EC%9A%B8%EC%8B%9C%EB%AF%BC-80-5-%EC%84%9C%EC%9A%B8%EC%8B%9C%EC%B2%AD-%ED%80%B4%EC%96%B4%EC%B6%95%EC%A0%9C-%ED%96%89%EC%82%AC-%EB%B6%80%EC%A0%81%EC%A0%88-83544.html

추천스크랩 목록
이전게시글 동성애·LGBT 옹호자들의 표적된 칙필레, 이번엔 텍사스주 대학 총학생회서 퇴출 나서 2019-05-14 18:35:47
다음게시글 "학생에게 과도한 권리 부여, 교사의 교육할 권리 상실돼" 2019-05-15 14:44:23
종교뉴스
783
기독교방송
3626
한인교회 방송
248
오늘의 QT
561
광고문의 사이트이용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