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밀번호찾기 | 장바구니
홈으로 캐나다 한인포털 해피코리아 캐나다뉴스 부동산 상세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11월 건축허가액 전달 대비 2.4% 줄어
부동산뉴스 > 상세보기 | 2020-01-10 12:55:36
추천수 49
추천수

리포터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 기자

기사출처

밴쿠버 중앙일보
내   용
 

총 81억 달러, 주거용 감소가 원인 

BC주 전년대비 24.3%나 크게 줄어

 

11월 캐나다의 전체 건축 허가액이 전달과 전년에 비해 줄어들었는데, BC주는 작년에 비해서는 크게 줄었지만 전달에 비해서는 미약하게나마 증가를 기록했다.

 

연방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도 11월 건축허가액에 따르면, 총 80억 7150만 달러로 전달에 비해 2.4%, 그리고 전년에 비해 2.7%가 감소했다.

 

주거용은 총 47억 3420만 달러로 전달에 비해 4%, 전년에 비해 6.9% 줄었는데, 이중 단독주택은 오히려 전달에 비해 5.6%, 전년에 비해 5.4%가 늘어난 22억 5070만 달러를 기록했다. 반면에 다세대는 24억 8350만 달러로 전달과 전년에 비해 11.3%와 15.8%나 급감했다.

 

주택 허가 건 수에서는 총 1만 8368건으로 전달에 비해 2.8%, 그리고 전년에 비해서는 7.3%로 금액대비 건 수가 더 큰 폭으로 하락해, 결국 주택 건 당 가격이 상대적으로 높아진 셈이다. 단독주택은 총 4974건으로 전달과 전년에 비해 5.3%와 5.8%가 늘었고 다세대는 5.5%와 11.4%가 각각 줄어들었다. 단독주택 1건 당 평균건축 허가액은 전달이나 전년에 비해 낮아졌고, 다세대는 높아졌다는 계산이 나온다.

 

BC주만 보면 총 12억 9720만 달러로 전달에 비해서는 1%가 증가했지만, 전년에 비해서는 24.3%가 감소해 10개 주중에 비율상으로 가장 낙폭이 컸다. 주거용은 총 8억 6540만 달러로 전달에 비해 6.5%, 전년에 비해 20.4%가 감소해 주택시장이 조정을 받는 모양세를 이어갔다. 

 

단독주택은 전달에 비해 4070만 달러가 늘어난 반면, 다세대는 1억 50만 달러나 줄어들었다. 즉 상대적으로 저렴한 아파트 등에 건설이 몰렸지만 이제 수급 조정에 나서는 모양세다.

 

표영태 기자

https://joinsmediacanada.com/bbs/board.php?bo_table=news&wr_id=23281

추천스크랩 목록
댓글쓰기
패스워드 패스워드를 입력하세요.(댓글 삭제시 사용됩니다.)
도배방지키  81741681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댓글아이콘선택 [댓글 작성시 댓글콘을 클릭하시면 내용에 추가됩니다.]
센스! 냠냠냠 힝~ 누구? ... 좋아 애도 주식 대한민국 릴랙스 갈래말래 더워 추워요 훗 샤방 해피 화남 훌쩍 >_< 깜빡 소주 반대 찬성 완소 흑흑 헐 ^^ ye~ 굿 복받으세요 미스터 미세스 미스 헉! 후덜덜 덜덜덜 뷁 캬캬캬 아자 뭐죠? 사랑 필요없다 지구를떠라 필승 캬캬캬 지름신 고맙습니다 완전조아 자기야 빠팅 니들이알어 므흣 뭐라카노 추워 하이 ㅋ 사랑해 화이팅 아자아자 쌩큐 힘내 열폭 오늘 하하하 하앙 킹왕짱 뭐니 듣보잡 ok so hot 신상품
이전게시글 추위도 녹인 토론토 부동산 시장 2020-01-08 13:10:47
다음게시글 부동산 관련 전문직, 돈세탁 방지 훈련 의무화 2020-01-14 19:29:10
광고문의 사이트이용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