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밀번호찾기 | 장바구니
홈으로 캐나다 한인포털 해피코리아 캐나다뉴스 부동산 상세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부동산 관련 전문직, 돈세탁 방지 훈련 의무화
부동산뉴스 > 상세보기 | 2020-01-14 19:29:10
추천수 82
추천수

리포터

토론토 중앙일보 (news@cktimes.net) 기자

기사출처

토론토 중앙일보
내   용
 

실수로 경보문자 발송 후 취소
 피커링 원자력발전소 캐나다 온타리오주가 12일(현지시간) 토론토 인근 피커링 원자력발전소에서 사고가 발생했다는 비상경보를 발령했다가 '실수로 잘못 보낸 것'이라며 이를 철회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온타리오주는 이날 오전 7시30분께 주민들에게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보내 "피커링 원전에서 사고가 보고됐다"며 "비정상적인 방사능 유출은 없다"고 밝혔다.
당국은 "비상 인력이 현재 상황에 대응하는 중"이라며 현 시점에서 방호 조치까지는 필요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한 시간도 안 돼 온타리오주 발전 당국(OPG)은 "비상경보가 착오로 잘못 발송됐다. 대중과 환경에 아무런 위험이 없다"라며 경보를 취소했다.
실비아 존스 온타리오주 법무차관은 이후 발표한 사과문에서 "비상경보는 정례 훈련 중 실수로 발송됐다고 해명하며"며 주 정부는 사달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원전 인근 도시 당국자들은 잇따라 비판에 나섰다.
존 토리 토론토시장은 트위터로 "토론토 시민 대다수가 불필요하게 놀랐다"며 사건 관련 전면 조사를 촉구했다.
캠 거스리 궬프시장 역시 "'원전에서 무슨 일이 있었는데 구체적으론 못 말해주고 큰일은 아니야'라는 비상 메시지를 보내는 것은 끔찍하다"며 주 당국을 비난했다.
환경단체 그린피스 캐나다지부 관계자는 "이번 사태는 토론토 인근에 노후하고 불필요한 원자력발전소가 가동되고 있다는 사실을 모두에게 상기시켜줬다"고 지적했다.
소셜미디어에서는 원자력발전소가 안전규정 위반으로 홍역을 치르는 에피소드를 다룬, 인기 애니메이션 '심슨 가족'의 장면들이 올라오기도 했다.
캐나다 최대 도시 토론토 도심에서 동쪽으로 50㎞ 떨어진 피커링 원전은 1971년 가동을 시작했으며, 최대 3천100㎿의 발전능력을 갖추고 있다.  

http://www.cktimes.net/board_read.asp?boardCode=board_international&searchBoardField=&searchBoardText=&boardNumber=6964&page=1&delMain=&cpSection=
추천스크랩 목록
댓글쓰기
패스워드 패스워드를 입력하세요.(댓글 삭제시 사용됩니다.)
도배방지키  94475032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댓글아이콘선택 [댓글 작성시 댓글콘을 클릭하시면 내용에 추가됩니다.]
센스! 냠냠냠 힝~ 누구? ... 좋아 애도 주식 대한민국 릴랙스 갈래말래 더워 추워요 훗 샤방 해피 화남 훌쩍 >_< 깜빡 소주 반대 찬성 완소 흑흑 헐 ^^ ye~ 굿 복받으세요 미스터 미세스 미스 헉! 후덜덜 덜덜덜 뷁 캬캬캬 아자 뭐죠? 사랑 필요없다 지구를떠라 필승 캬캬캬 지름신 고맙습니다 완전조아 자기야 빠팅 니들이알어 므흣 뭐라카노 추워 하이 ㅋ 사랑해 화이팅 아자아자 쌩큐 힘내 열폭 오늘 하하하 하앙 킹왕짱 뭐니 듣보잡 ok so hot 신상품
이전게시글 11월 건축허가액 전달 대비 2.4% 줄어 2020-01-10 12:55:36
다음게시글 빈집세, 부동산시장에 찬물되나 2020-01-15 19:01:43
광고문의 사이트이용문의